사회 >

광주광역시, 5·18 역사왜곡 강력 대응 나선다

악의적 왜곡·가짜뉴스 제보 접수...중대 사안 법적 대응
광주광역시, 5·18 역사왜곡 강력 대응 나선다

【파이낸셜뉴스 광주=황태종 기자】광주광역시는 올해 5·18민주화운동 제42주년을 맞아 역사적 진실을 널리 알리고, '5·18민주화운동 등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허위사실 유포 등 5·18을 왜곡·폄훼하는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홍보를 강화한다고 2일 밝혔다.

특히 올해는 유동인구가 많은 용산·수서역, 인천공항, 고속버스종합터미널 등의 광고판과 KTX, SRT 등 대중교통의 스크린을 활용해 5·18 정신과 5·18역사왜곡 근절을 위한 홍보를 할 계획이다.

광주시는 5·18을 폄훼하고 왜곡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강력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지난해의 경우 5·18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한 게시물에 대해 1차 14건, 2차 12건 등 총 26건을 '5·18 특별법' 위반으로 경찰에 수사의뢰했다. 경찰에서는 이를 수사해 총 11명을 검찰에 송치하고, 현재 검찰에서는 기소여부를 판단 중이다.

또 (재)5·18기념재단과 함께 방송통신위원회에 5·18역사왜곡·폄훼 게시글과 가짜뉴스 등 82건을 제보해 30건 삭제, 52건은 현재 심의 중이다.

광주시는 앞으로 시교육청, (재)5·18기념재단, 민주언론시민연합, 전남대5·18연구소 등 기관·단체로 구성된 5·18역사왜곡 대응 TF와 함께 5·18 왜곡 대응을 위한 3대 분야(사이버대응, 법률·제도, 교육·연구)에 대해 강력한 대응을 계속 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신문, 잡지, 방송, 인터넷, 유튜브, 출판물, 강의, 집회 등을 통한 5·18 관련 왜곡과 폄훼 사례에 대한 제보를 접수한다.

역사왜곡 신고·접수는 시 홈페이지 또는 5·18기념재단 홈페이지 참여마당의 5·18왜곡 제보란에 하면 된다.

정신 시 5·18선양과장은 "5·18역사의 진실을 알리고, 혼란을 초래하는 가짜뉴스를 뿌리 뽑기 위해 역사왜곡 근절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hwangtae@fnnews.com 황태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