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하동군, 북천면에 꽃천지 생태공원 조성 추진

기사내용 요약
옛 옥종중 북천분교 일대 조경·휴양·놀이시설…41억원 투입 연말 완공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하동=뉴시스] 차용현 기자 = 코스모스·메밀꽃 등 으로 전국적인 명성을 얻고 있는 경남 하동군 북천면에 꽃천지 생태공원이 들어선다.

하동군은 북천면을 찾는 관광객과 군민에게 생태교육과 휴식공간 제공을 위해 2016년 폐교된 옛 옥종중학교 북천분교 일원에 북천 꽃천지 생태공원을 조성한다고 2일 밝혔다.

군은 국·도비를 포함한 총 41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분교 운동장 8841㎡ 규모에 왕버들 등 조경수와 다양한 초화류를 심어 탐방객들이 사계절을 느낄 수 있도록 한다.

또한 연못·자연체험장·어울림마당·산책로 등 오감을 만족시키는 생태체험·휴양공간과 스카이워크·미니 집라인·무지개 그네·조합 놀이대·쉼터 등 아이들이 좋아할 활동공간도 조성할 계획이다.


하동군은 이를 위해 2020년 5월 기본구상 용역을 시작으로 2021년 실시설계용역, 군관리계획 결정·실시계획 인가를 받아 3월 중 착공과 함께 올 연말 완공할 예정이다.

꽃천지 생태공원이 들어서는 옛 북천분교장 일원은 봄철 꽃양귀비축제와 가을철 코스모스·메밀꽃축제장과 하동레일바이크 인근에 위치해 관광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동군 관계자는 “생태공원 조성으로 북천의 드넓은 꽃 경관과 연계해 자연을 체험하고 관찰하는 어린이들의 환경교육장으로 활용하는 등 남녀노소 누구나 즐기는 힐링공간이자 북천의 새로운 관광자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