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모도 못보는 초등 '코로나 입학식'…가족은 교문까지만 동행"

경남 진주의 한 초등학교 입학식 날인 2일 아이를 학교에 들여보낸 뒤 가족들이 학교 펜스 사이로 아이를 살펴보고 있다. 2022.3.2 © 뉴스1 한송학기자
경남 진주의 한 초등학교 입학식 날인 2일 아이를 학교에 들여보낸 뒤 가족들이 학교 펜스 사이로 아이를 살펴보고 있다. 2022.3.2 © 뉴스1 한송학기자

(진주=뉴스1) 한송학 기자 = 올해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학부모 등 가족이 북적이는 초등학교 입학식은 열리지 않았다.

입학식은 학급 행사로 대체됐고 학부모들이 1학년 아이들을 교문까지 동행해 교사에게 인계했다.

재학생들은 이날 정상 등교 시간에 등교했지만 신입생들은 오전 9시20분까지가 등교 시간으로 입학 행렬은 오전 9시부터 9시20분 넘어서까지 이어졌다.

학부모들은 아이를 교사에게 인계 후에도 한참이나 학교 펜스 너머로 아이들의 모습을 살펴보면서 교문과 학교 앞 보행로는 학부모 등 입학생 가족들로 북적였다.

코로나19 오미크론 확산세가 심각한 상황에서도 학부모 등 신입생 가족들이 모여 있어 일부 학부모들의 우려가 나오기도 했다.


얼른 자리를 피하려는지 아이를 들여보내고 황급히 자리를 벗어나는 학부모도 보였다.

한 학부모는 "아이가 교실에 잘 들어갔는지 보고 싶은 마음은 누구나 마찬가지겠지만 코로나19가 심각한 상황에 다닥다닥 붙어 있는 모습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학부모는 "코로나19기 심각한 상황이기는 하지만 아이가 어떻게 하는지 걱정돼 한참을 지켜봤다"며 "빨리 가자는 남편은 먼저 가라고 하고 저만 남아서 아이를 살펴봤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