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전북교육청, 도내 16개 중학교 남녀공학 전환

기사내용 요약
전주·익산1·정읍6·김제5·부안3 곳 등 16개교...6개교는 교명 변경

[전주=뉴시스] 전라북도교육청 전경.
[전주=뉴시스] 전라북도교육청 전경.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 2022학년 새 학기를 맞아 전북도내 16개 중학교가 남녀공학으로 재탄생했다.

2일 전북도교육청에 따르면 2018년부터 도내 단성학교를 대상으로 추진한 중학교 남녀공학 전환은 지난해 고창지역 2개 학교가 우선 추진한데 이어 2022년 3월 5개 지역 16개 학교가 남녀공학으로 개학하면서 총 6개 지역 18개 학교가 남녀공학 전환을 완료했다.

올해 남녀공학 전환한 학교는 지역별로는 ▲전주 1개교(전주효문여중) ▲익산 1개교(이리중) ▲정읍 6개교(정읍중, 정읍여중, 정일여중, 학산중, 호남중, 배영중) ▲김제 5개교(김제중, 김제여중, 금성여중, 김제중앙중, 덕암중) ▲부안 3개교(부안중, 삼남중, 부안여중) 등이다.

이 가운데 전주효문여자중 → 전주효문중, 정읍여자중 → 샘고을중, 정일여자중 → 정일중, 부안여자중 → 낭주중, 김제여자중 → 한들중, 금성여자중 → 금성중으로 6개 교가 각각 교명을 변경했다.

도교육청은 중학생들의 학교 선택권을 보장하고, 원거리 통학 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2018년 도내 39개 단성학교를 대상으로 남녀공학 전환 추진계획을 수립했다.

해당 지역 교육지원청에서 공청회와 설문조사를 거쳐 대상 학교를 선정하고 선정된 학교에 대해서는 남녀공학 전환에 따른 필수교육시설인 화장실, 탈의실 등 교육여건개선을 위한 시설비를 지원했다.

뿐만 아니라 남녀공학 전환학교 지원을 위한 TF를 운영해 교명 변경, 학생 생활지도 및 학교폭력 예방교육 프로그램 운영 지원, 교육과정 운영 컨설팅 등 남녀공학 전환이 차질 없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교육·행정업무를 지원했으며, 남녀공학 전환 이후 양성평등교육, 학생 참여행사 경비 등 교육활동 운영을 위한 예산을 지원할 계획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남녀공학 전환으로 일부 지역은 학교별 학급수 불균형이 개선됐다.
남녀공학 전환으로 평등·인성·진로 교육을 통해 양성·평등적 가치가 실현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2018년 도내 39개였던 단성학교는 2020년 삼례중·삼례여중 통합, 2021년 2개교(고창중, 자유중), 2022년 16개교가 남녀공학으로 전환되면서, 도내 전체 중학교(211개교)의 9%인 19개교만이 비공학으로 남게 된다. 지역별로는 전주 1개교, 익산 9개교, 정읍 2개교, 김제 2개교, 진안 2개교, 순창 3개교 등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e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