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김동연, 이재명과 후보 단일화 "李 당선 위해 뛰겠다"(종합)

기사내용 요약
대선후보직 중도 사퇴…"통합정치 위해 분골쇄신"
서울시장 출마·與 합당 선 긋기 "야합 원치 않아"
"김종인 개헌 의지…새 정부서 역할 마다 않을 것"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김동연 새로운물결 대선 후보가 2일 서울 영등포구 선거 캠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후보 사퇴 및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지지 의사를 밝히고 있다. 2022.03.0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김동연 새로운물결 대선 후보가 2일 서울 영등포구 선거 캠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후보 사퇴 및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지지 의사를 밝히고 있다. 2022.03.0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형섭 정진형 여동준 기자 = 김동연 새로운물결 후보가 2일 대선후보직에서 중도 사퇴하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민주당의 다당제 정치개혁안 추진 선언 이후 처음으로 이뤄진 범여권 후보 단일화인 셈이다.

김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캠프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나는 오늘 대통령 후보직을 내려놓는다"며 "오늘부터 이재명 후보의 당선을 위해 다시 운동화 끈을 묶겠다"고 밝혔다.

전날 이 후보와 전격회동에서 정치개혁과 통합정부 구성에 합의한 김 후보는 "어제 합의가 일으킨 '기득권 정치 타파'의 불씨가 들불로 번져가도록 더 큰 바람을 일으키겠다"며 "저 김동연과 새로운물결은 기득권 깨기라는 시대정신이 제대로 실천되도록 이끌고 감시하는 역할을 멈추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득권 정치 구조가 다 타버린 들판에 희망의 정치, 통합의 정치가 꽃피울 때까지 분골쇄신하겠다"며 "정치가 경제를 돕고, 국민을 하나로 모으는 대한민국을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당원과 지지자 등에게 감사의 뜻을 전한 김 후보는 "저희는 유세차 한 대도 없이 선거운동을 해왔다. 모두가 운동화를 유세차 삼아 깨끗한 선거, 투명한 선거, 울림이 있는 선거를 해왔다"며 "이번 대선을 기득권 양당 구도, 지긋지긋한 진영싸움으로 치러지는 마지막 대선으로 만들겠다는 마음 하나로 서로를 격려하며 여기까지 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지만 우리가 추구하는 가치와 철학의 실현을 위한 어려운 결정이었음을 이해해주시기 바란다"며 "많이 아쉬우실 거라 믿는다. 앞으로도 이런 고마운 분들 뜻을 받들어 우리의 초심을 잃지 않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김동연 새로운물결 대선 후보가 2일 서울 영등포구 선거 캠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후보 사퇴 및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지지 의사를 밝히기 앞서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2022.03.0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김동연 새로운물결 대선 후보가 2일 서울 영등포구 선거 캠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후보 사퇴 및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지지 의사를 밝히기 앞서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2022.03.02. photo@newsis.com


김 후보는 질의응답에서 오는 6월 지방선거에 서울시장 후보로 출마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제가요"라고 반문한 뒤 "오늘 후보직을 내려놓으며 이후 정치 행보에서 다른 계획을 갖고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지금부터는 정치교체와 공통 정부를 구성하겠다는 합의문에 기초해 이 후보 당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합의문에서 만들어진 내용에 대해 실천에 옮겨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필요하면 감시하는 역할을 하겠다"고 했다.

여당과의 단일화 조건으로 서울시장 후보 내정을 받았다는 일각의 관측을 일축한 셈이다.

민주당과 새로운물결의 합당에 대해서도 "합의함에 있어서 어떤 정치적인 연대는 논의된 바 없다"며 "합당을 생각하는 바는 없다"고 거리를 뒀다.

이어 "(내 사퇴가) 대한민국 정치교체와 기득권 깨기라는 우리가 추진했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지금 현재로서 가장 현실적인 차선의 대안이었다는 것을 이해시키고 싶고, 그와 같은 취지를 앞으로도 잊지 않고 초심으로 끝까지 가겠다는 말씀을 당원 동지와 지지자들에게 드린다"며 "선거나 정치적 야합, 정치공학으로 이런 걸 하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는 또 "일단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와도 만났다"면서도 구체적 내용은 함구했다.
이어 "이 후보의 당선을 위해 필요하다면 언론 출연이라든지, 요청이 있다면 유세도 적극 참여하겠다"고 했다.

단일화 선언 전 긴밀히 만났던 김종인 전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에 대해선 "김 전 위원장은 개헌과 정치개혁에 대해서 누구보다 강한 의지와 신념을 갖고 있다"며 "내가 양당 후보에 제시한 내용에 대해 거의 100% 공감해줬다"고 여운을 남겼다.

그러면서 "만약 새 정부의 개헌과 정치개혁 추진기구에서 중요한 역할이 주어진다면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마다하지 않겠다는 말씀을 내게 했다"며 "구체적으로 어떤 논의까지 된 건 아니지만 내 생각에는 앞으로 대화과정에서 이런 일을 실천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역할이 있다면 아마 김종인 전 위원장도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기꺼이 (함께)할 거라고 믿는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formation@newsis.com, yeodj@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