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맛과 향 일품 서산 딸기 인도네시아 첫 수출

서산 딸기 고설재배 모습© 뉴스1
서산 딸기 고설재배 모습© 뉴스1

(서산=뉴스1) 김태완 기자 = 충남 서산 딸기가 미국, 홍콩에 이어 인도네시아에도 첫 수출길에 오른다.

2일 시에 따르면 농업회사법인 해미읍성딸기와인(대표 선권수)에서 생산된 서산 딸기 240kg을 3일 항공편으로 인도네시아 수출길에 오를 예정이다.

서산 딸기는 고설 재배해 맛과 당도가 일품이며, 잔류농약 검사, 중금속 및 유해 미생물 검사까지 완료한 안전성을 갖춘 상품이다. 물량은 현지 반응에 따라 점차 늘려갈 계획이다.

서산 딸기는 2017년 미국에 2톤을 첫 수출한 이후 지난해 7톤을 수출하는 등 미국 시장에서 큰 호평을 얻고 있다.

2019년 6월에는 호주로 냉동딸기 0.5톤을 처음 수출했고, 같은 해 12월 2.5톤을 추가 수출하기도 했다.

해미읍성딸기와인은 전국 최초 딸기 와인 제조 기술에 특허가 있는 법인으로 지난달 20일 중국에 딸기 와인 0.1톤을 수출한 바 있으며 현재 헝가리와 수출 협의 중에 있다.


이런 수출성과는 시의 해외 시장개척 및 판촉전 개최 등 공격적이고 체계적인 마케팅과 농가의 수출물류비 및 수출 포장재 지원 등 노력의 결과로 풀이된다.

임종근 서산시 농식품유통과장은 “맛 좋은 서산 딸기가 해외에서도 인정받고 있다”며 “국내는 물론 해외시장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지난해 230억 원 상당의 농특산물을 해외에 수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