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류근관 통계청장, UN 통계위 의장단 선출…국제통계 리더십 확보

기사내용 요약
53차 유엔통계위에서 유엔통계처장 추천으로 진출
"국가통계 품질 개선 국제통계사회 활동 적극 기여"

[세종=뉴시스] 류근관 통계청장. (사진=통계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 류근관 통계청장. (사진=통계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 오종택 기자 = 통계청은 지난 1일(한국시간) 화상으로 진행된 제53차 유엔통계위원회(UNSC)에서 류근관 통계청장이 의장단으로 선출됐다고 2일 밝혔다.

UNSC는 유엔경제사회이사회(ECOSOC)의 기능별 위원회 중 하나로 국제통계사회 최대 규모 기관장급 회의체다. 190여개국 통계청장 및 국제기구 통계수장 등이 경제, 보건 등 글로벌 현안 정책 추진에 필요한 통계 기준과 국제비교 방법론 등을 의결한다.

류근관 청장의 의장단 진출은 스테판 슈바인페스트 유엔통계처장이 직접 추천하고, 190여개 회원국으로부터 만장일치 승인을 받아 이뤄졌다.

한국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통계정책위원회 의장단에 이어 UNSC 의장단에 선출되면서 국제사회에서 주요 통계 의제 설정을 주도하게 됐따. K-통계시스템 전파를 통해 국제통계사회에서 리더십을 확보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류 청장은 "증거기반 분석에 기반한 정책결정 지원과 국가간 비교 가능 자료를 제공하고, 국가통계 품질 개선을 위한 국제통계사회 활동에 적극 기여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류 청장은 약 2개월 마다 열리는 의장단 회의를 통해 UNSC 결정사항에 대한 이행여부를 점검한다. 내년도 제54차 UNSC 의제를 검토하고 승인하는 역할을 한다.

이와 함께 이번 UNSC는 5일까지 진행되며 150여개국 정부 대표단과 국제노동기구(ILO), 세계은행(WB) 등 국제기구에서 500여명이 참석했다.

류 청장은 회의에서 의장단으로서 주요 의제에 대한 우리 측 의견을 적극 개진하고, 회의 마지막날인 5일에는 의제논의 최종 결과보고서를 위원회에서 발표하고 승인을 받는다.


류 청장은 최근 새로운 데이터 생태계에서 데이터의 가치와 활용성을 향상시키는 데이터 스튜어드십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통계청이 추진하는 K-통계시스템, 비대면 조사 및 행정자료를 활용한 인구센서스 등 한국의 성공적인 사례를 소개했다.

또 공공데이터의 안전한 활용을 위한 최근 '동형암호 기반 국가통계분석시스템 개발' 및 재현자료, 차등정보보호 등 '데이터보호 신기술 개발' 등 추진 현황을 알렸다. 통계청이 보유한 최신의 통계작성 기술과 통계작성 경험을 적극 공유하고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hj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