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세라젬, 디자인·임상 연구 분야 수장 영입 '제품 고도화'


조정현 세라젬 디자인센터장(왼쪽)과 이기원 신규 조인트벤처 대표이사. 세라젬 제공
조정현 세라젬 디자인센터장(왼쪽)과 이기원 신규 조인트벤처 대표이사. 세라젬 제공
[파이낸셜뉴스] 세라젬이 디자인과 임상 연구 분야에 새 수장을 영입했다. 제품·서비스 고도화에 나서기 위해서다.

세라젬은 디자인센터장에 시트러스 디자인 조정현 대표를, 의료기기 임상 연구를 전문으로 하는 신규 조인트벤처 대표이사에 와이브레인 이기원 대표를 내정했다고 2일 밝혔다.

조정현 디자인센터장은 디자인 컨설팅과 경영 총괄업무를 15년간 담당해온 베테랑으로 영국 디자인 회사 탠저린 서울 부사장, 시트러스 디자인 대표를 역임했다. 그동안 SK텔레콤, 아시아나항공, 현대중공업,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등 주요 기업들의 제품, 모빌리티, 브랜딩, 공간 등 다양한 토탈 디자인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이끌었으며 iF디자인어워드 골드를 포함한 다수의 글로벌 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하기도 했다.

이기원 신규 조인트벤처 대표이사 내정자는 KAIST, 삼성전기 등을 거쳐 뇌과학 분야 전문 헬스케어 기업인 와이브레인을 10년째 이끌고 있다.
와이브레인은 최근 주목받고 있는 전자약 시장에서 두각을 드러내고 있으며 지난해 4월 세계 최초로 우울증 전자약 플랫폼 '마인드스팀'의 시판허가를 받았다. 2017년엔 국내에서 유일하게 하버드의대 등과 함께 뇌자극 전자약의 국제 안전 가이드라인 발간에 참여하기도 했다.

세라젬 관계잔 "디자인과 임상 연구 분야 전문가 영입을 통해 '헬스테리어(Health+Interior)' 등 최신 트렌드를 고려한 '디자인 경영'을 본격화하고 주요 임상 연구 강화를 통해 제품·서비스를 한층 더 차별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wonder@fnnews.com 정상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