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고창군 닭고기 업체 유치 두고 '갈등 심화'

'환경 오염 우려 vs 지역경제 활성화' 맞서
윤준병 국회의원, 환경영향평가법 위반 지적
고창군 "법 위반 없이 절차대로 진행 중" 설명
전북 고창 일반산단 입주계약 한 동우팜투테이블 예상 조감도.
전북 고창 일반산단 입주계약 한 동우팜투테이블 예상 조감도.


【파이낸셜뉴스 고창=강인 기자】 전북 고창군 일반산업단지에 ㈜동우팜투테이블 입주를 두고 지역사회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산업단지 활성화를 위해 기업을 유치해야 한다는 호소와 환경오염을 우려한 주장이 맞서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오는 6월1일 지방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과 무소속 군수가 맞서는 형국이라 관심이 집중된다.

2일 고창군 등에 따르면 지난 2020년 12월 동우팜은 고창일반산단 입주계약을 체결했다.

동우팜은 닭고기 가공 전문 업체다. 고창일반산업단지 17만7439㎡ 부지에 2500억 원을 들여 생산시설을 지을 예정이다. 이를 통해 950명의 일자리 창출과 631억 원의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기대된다는 것이 고창군 설명이다.

더구나 고창일반산단은 조성한지 10년이 넘도록 분양률이 55%에 그치고 있다. 기업유치가 절실한 상황이다.

하지만 환경오염을 우려한 일부 주민들이 동우팜 입주를 반대하고 있다. 고창군 중심지에서 4~5㎞ 가량 떨어진 산단에 닭고기 가공 업체가 들어오면 악취와 수질 오염 등이 우려된다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윤준병 국회의원(정읍·고창)도 위법성 문제를 들어 입주를 반대하고 있다. 윤 의원은 지난해 10월13일 환경부 소속기관 국정감사에서 "닭고기 가공업체인 동우팜투테이블이 환경영향평가를 받지 않은 상태에서 지난해 고창군과 입주(분양)계약을 체결해 환경영향평가법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고창군은 산단에 대한 환경영향평가를 마쳤고 절차에 따라 입주를 진행하고 있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산단에 들어서는 기업에 대한 환경영향평가를 따로 받지 않아도 되고, 혹여 환경오염이 우려되는 시설이 입주를 희망하면 공장 건축 허가나 사업 인·허가 과정에서 막을 수 있다는 것이다.

고창군 관계자는 "적극적인 기업 유치 활동이 필요한 때 확인되지 않은 환경오염을 이유로 기업 입주를 반대하는 것이 답답하다"면서 "현재 동우 측과 환경 보전 방안에 대해 협의하는 과정이다. 문제가 있다면 사업 인·허가가 떨어지지 않을 것이다"고 설명했다.

동우팜투테이블이 지난 2020년 4월23일 입주계약에 앞서 전북도·고창군과 투자협약을 맺은 모습. /사진=전북도
동우팜투테이블이 지난 2020년 4월23일 입주계약에 앞서 전북도·고창군과 투자협약을 맺은 모습. /사진=전북도

이 같은 갈등은 주민들 사이에서도 심화되고 있다. 반대와 찬성을 위한 비상대책위원회가 각각 꾸려지며 서로의 주장을 하고 있다. 동우팜 입주를 반대하는 주민들은 '고창일반산업단지 비상대책위원회'를 만들고, 찬성하는 주민들은 '고창일반산업단지 기업유치 찬성 비상대책위원회'를 발족해 대립하고 있다.

입주를 반대하는 고창일반산단 비대위는 "산단과 주민들이 거주하는 취성마을 거리는 10여m에 불과하다. 동우팜이 입주할 경우 주민들은 악취와 폐수에 시달릴 것이다"면서 "고창군은 세계자연유산인 고창갯벌을 보유하고 있는 곳이다. 청정 고창 이미지가 실추될 수 있는 만큼 반대 집회를 이어갈 것"이라고 비판했다.

반면 고창일반산단 찬성 비대위는 "찬반이 있지만 다수의 주민이 찬성하고 있다. 동우팜 입주를 희망하는 군민 1000명의 서명을 받았다. 조만간 윤준병 의원에게 우리 뜻을 전할 것"이라며 "윤 의원의 반대가 계속되면 군민 1만 명 서명운동과 국회의원 낙선운동 등 강력하게 규탄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해당 사안을 민주당 소속 윤준병 국회의원과 무소속 유기상 군수의 대결로 보는 시각도 있다. 주민들 사이 찬반이 갈리는 사안을 두고 3개월 앞둔 지방선거의 쟁점이 되고 있는 것이다. 기업을 유치해 업적을 홍보하려는 군수와 자신의 정당 후보 당선을 위해 반대해야 하는 국회의원 구도로 해석한 것이다.

kang1231@fnnews.com 강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