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중견련, 우크라이나 사태 '중견기업 지원 체계' 가동

기사내용 요약
'중견기업 애로 접수 센터' 긴급 설치·가동
원·부자재 등 자원 수급, 물류 현안 등 파악
산자부·무역협회 등과 협력해 효과적 대응

[서울=뉴시스]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로고. (사진=중견련 제공) 2022.3.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로고. (사진=중견련 제공) 2022.3.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권안나 기자 = 한국중견기업연합회(중견련)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중견기업의 애로를 접수하고 실효적인 지원책 마련에 나선다.

중견련은 2일 '우크라이나 전쟁 중견기업 애로 접수 센터'를 긴급 설치, 가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센터는 러시아, 우크라이나 및 인근 국가에서 사업장을 운영하거나 해당 지역과 거래 중인 중견기업의 직·간접적 애로 해소를 지원하기 위해 개설됐다.

원·부자재 및 에너지 자원 수급, 물류, 결제 등 구체적인 현안을 신속히 파악하고 산업통상자원부(산자부) 등 유관 부처 및 관련 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효과적인 대응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산자부가 긴급 가동한 전략물자관리원의 '러시아 데스크'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의 '우크라이나 비즈니스 애로 상담 센터' ▲한국무역협회의 '우크라이나 사태 관련 긴급 애로 접수 창구' 등과 긴밀히 협력해 나간다는 게 중견련 측의 설명이다.

중견기업의 개별 피해에 대한 신속한 맞춤 지원을 위해 중견기업·중견련·산업부 간 '핫라인'도 가동한다. 현지 상황 변화에 따른 필수 정보 및 지원 현황·성과를 공유하고, 지원 사안별 유관 부처 협력 속도를 높일 예정이다.


중견련은 홈페이지, 유선, 이메일 등을 통해 중견련 회원사를 포함한 모든 중견기업의 관련 애로 및 건의 사항을 접수한다.

최희문 중견련 전무는 "우크라이나 전쟁은 해당 지역에 진출한 중견기업의 즉각적인 애로는 물론, 원자재 수급, 국제 에너지 가격 상승, 식량 파이프 훼손, 계약 차질 등으로 인한 산업계 전반의 장기적인 위기를 야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크라이나와의 평화적 연대, 개별 기업의 애로 해소를 한편으로, 러시아 경제 제재 강화 이후 우리 산업의 추가적인 피해를 최소화할 지속적인 교류, 협력의 공간을 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mmn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