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2조 클럽' NH농협금융, 10주년 맞아 '100년 농협' 비전 선포

역대 NH농협금융지주 전·현직 회장들이 2일 서울 중구 소재 농협금융 본사에서 농협금융 출범 1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신충식 1대 회장, 신동규 2대 회장, 손병환 현 회장, 이성희 농협중앙회장, 임종룡 3대 회장, 김용환 4대 회장, 김광수 5대 회장. 농협금융지주 제공
역대 NH농협금융지주 전·현직 회장들이 2일 서울 중구 소재 농협금융 본사에서 농협금융 출범 1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신충식 1대 회장, 신동규 2대 회장, 손병환 현 회장, 이성희 농협중앙회장, 임종룡 3대 회장, 김용환 4대 회장, 김광수 5대 회장. 농협금융지주 제공

[파이낸셜뉴스] NH농협금융지주가 출범 10년을 맞아 '금융의 모든 순간, 함께하는 100년 농협'을 새로운 비전으로 정했다.

NH농협금융지주는 2일 서울 중구 소재 본사에서 '농협금융 출범 10주년 기념식'을 열고 새 비전을 선포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을 비롯해 전·현직 금융지주회장들이 참석했다.

비전 문구는 '범농협 시너지와 디지털 경쟁력을 기반으로 고객의 모든 순간에 행복한 경험을 선사하고, 금융·비금융을 아우르는 금융 그룹으로 도약하자'는 의지를 담고 있다.

농협금융은 이를 위한 과제로 △생활금융플랫폼 육성 △차별화된 글로벌 사업 추진 △ESG 경영 선도 △농업금융 공고화 △생애 맞춤형 동반자금융 구현이라는 다섯 가지 전략 과제를 추진하기로 했다.

농협금융은 우선 고객 일상생활의 모든 순간에 금융을 쉽고 편리하게 경험할 수 있도록 계열사별 흩어진 금융상품과 서비스를 종합금융플랫폼으로 융합한다. 또 금융을 넘어 자동차, 쇼핑, 헬스케어 등 고객 맞춤형 생활금융플랫폼으로 채널을 고도화한다.

다음으로 차별화된 글로벌 사업을 위해 선진 금융과 농업 금융 투트랙 전략을 취한다. 동남아 지역은 농협이 가진 농업 개발과 디지털 역량을 집중하고, 동시에 선진국 중심의 글로벌 자본시장 인프라를 구축해 글로벌 사업에 가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또 ESG 경영을 위해 전사 기후변화 대응 체계를 구축해 친환경 기업·에너지·인프라에 대한 투자와 상품 개발로 녹색금융을 확대한다.

이 과정에서 농업금융 전문 기관 입지를 공고화하기 위해 친환경 농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농산업·농식품 분야 혁신기업을 발굴·육성해 모험자본 공급에서 IPO까지 맞춤형 금융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손병환 회장은 ‘미래를 향한 농협금융의 다짐’발표를 통해 “농협금융 임직원은 더 높은 전문 지식과 미래에 대한 통찰력을 갖출 것”을 당부하며 “새로운 농협금융의 10년은 물론, 함께하는 100년 농협을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한편 농협금융은 ESG 경영 고도화에 발 맞춰 계열사별 카드·보험·발행어음·펀드·리스·적금 상품을 기획해 '올바른지구' 패키지로 출시할 계획이다.

'올바른지구' 패키지는 지난해 9월 농협금융 ESG 아이디어 공모전 1등 수상작 연계 상품이다. 친환경 활동 시 다양한 우대 혜택을 제공해 고객이 친환경 소비와 환경 보호에 동참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psy@fnnews.com 박소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