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올해 공공기관 투자 67조원으로 역대 최대…상반기 53% 집행

[서울=뉴시스] 안도걸 기획재정부 차관이 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022년 제1차 공공기관 투자집행점검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2022.03.0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서울=뉴시스] 안도걸 기획재정부 차관이 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022년 제1차 공공기관 투자집행점검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2022.03.0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파이낸셜뉴스] 정부는 올해 공공기관 투자 규모를 역대 최대인 67조원으로 설정했다. 집행속도를 최대한 끌어올려 상반기에만 53%(35조5000억원) 이상 집행하기로 했다.

기획재정부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안도걸 기재부 2차관 주재로 '제1차 공공기관 투자 집행 점검 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을 논의했다.

정부는 올해 공공기관 투자규모를 역대 최대 규모인 67조원으로 설정했다. 작년 계획 대비 2조2000억원 늘어난 수준이다. 최근 대내외 경기 하방 압력 등에 대응하고 그린·디지털 경제로의 구조 전환 등을 위해 공공 부문의 가용 자원을 총동원한다는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양질의 주택 공급과 글로벌 수준의 교통 인프라 건설 등 사회간접자본(SOC) 분야에 37조9000억원을 투입한다.

여기에는 한국토지주택공사의 고양 창릉 등 제3기 신도시 용지 매입비, 인천 검단 신도시 등 건설 공사비(22조9000억원), 한국도로공사의 서울~세종, 함양~울산 간 고속도로 등 30개 사업(5조9000억원), 국가철도공단의 호남고속철도 2단계, 서해선 복선전철 등 48개 사업(3조9000억원) 등이 포함된다.

탄소중립을 위한 신재생 인프라 구축과 에너지 공급을 위한 원자재 확보 등 에너지 분야에는 16조1000억원의 예산을 배정했다.

주요 사업에는 한국전력의 신재생에너지 연계망(6조2000억원), 발전 5사의 고성 그린파워 건설(4조1000억원), 한국가스공사의 당진 액화천연가스(LNG)기지 건설(9000억원), 한국석유공사의 국내 대륙붕 탐사(7000억원) 등이 있다.

이외에 중대재해 등 안전사고 예방으로 위한 안전 인프라 구축에는 5조7000억원을, 사물인터넷(IoT) 기반 공공시설 관리 시스템 구축 등을 위한 디지털 뉴딜 프로젝트에는 7000억원을 들일 예정이다.

지난해 공공기관 투자 실적은 전년 대비 3조7000억원 늘어난 64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집행률은 99.8%로 역대 최고 수준이다.

이에 안 차관은 "추가 집행이 가능한 대체 사업 발굴, 자금 여력이 있는 기관의 목표 초과 달성, 4분기 공정 촉진을 통한 만회 등 각 기관의 고군분투 끝에 이뤄낸 값진 결과"라고 언급했다.

올해 투자와 관련해서는 "글로벌 공급망 약화에 대처한 핵심 원자재의 비축 확대, 공급선 다변화 등이 필요하다"며 "안정적 투자 재원을 확보하기 위해 자금 조달을 다양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앞으로 월 1회 투자집행점검회의를 열어 투자기관의 고충을 파악하고 문제 해결을 위한 제도 개선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onsunn@fnnews.com 오은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