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평택시, 반려견 동반 시민쉼터 3개소 개장

[평택=뉴시스] 평택 반려견 동반 시민쉼터 전경 (사진 = 평택시 제공)
[평택=뉴시스] 평택 반려견 동반 시민쉼터 전경 (사진 = 평택시 제공)

[평택=뉴시스] 정숭환 기자 = 경기 평택시는 반려견 동반 시민쉼터 3개소를 개장했다고 2일 밝혔다.

이로써 평택시 관내 반려견 동반 시민쉼터는 기존 ▲이충 반려견 동반 시민쉼터 ▲평택시농업생태원 ▲안정근린공원 등 3곳을 포함해 모두 6곳으로 늘었다.

이번에 새롭게 문을 연 반려견 놀이터는 ▲동삭1저류지(2200㎡) ▲서부공설운동장(2800㎡) ▲신당근린공원(1200㎡) 등 3곳이다.

이곳에는 중소형견과 대형견의 놀이공간이 분리됐다. 오르기와 내리기, 장애물 넘기 등 다양한 놀이·훈련시설과 시민 휴식공간인 야외 테이블 등도 갖추고 있다.

한 곳당 50여마리씩 입장이 가능하다. 시는 이용객 과밀여부에 따라 입장을 제한한다는 계획이다.

운영기간은 3월부터 11월까지이다. 정기 휴장일인 월요일을 제외한 매주 화~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운영된다. 동절기와 우천시 안전사고 우려가 있는 경우 휴장된다.

입장료는 무료이다. 반려동물 등록을 마친 반려견만 이용할 수 있다.
안전을 위해 동물보호법에 명시된 핏불테리어, 로트와일러 등 맹견류는 입장할 수 없다. 13세 미만 어린이는 보호자와 함께 입장해야 한다.

정장선 시장은 “반려인구가 증가하는 현실에 발맞춰 앞으로도 동물친화적 인프라 구축 및 동물복지에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swith0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