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전공노 충북지부 "투·개표 동원방식과 처우 개선해야"

[청주=뉴시스] 조성현 기자 = 전국공무원노조 충북지부는 2일 오후 청주시 흥덕구 비하동 충북선거관리위원회 앞에서 선거사무종사자의 동원방식과 처우 개선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전국공무원노조 충북지부 제공) 2022.03.0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청주=뉴시스] 조성현 기자 = 전국공무원노조 충북지부는 2일 오후 청주시 흥덕구 비하동 충북선거관리위원회 앞에서 선거사무종사자의 동원방식과 처우 개선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전국공무원노조 충북지부 제공) 2022.03.0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청주=뉴시스] 조성현 기자 = 전국공무원노조 충북지부는 2일 "선거관리위원회는 선거사무종사자의 동원방식과 처우를 개선해달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이날 오후 충북 청주시 흥덕구 충북선거관리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직선거 투개표사무 종사자는 관련 법령에 따라 국가공무원, 지방공무원, 학교·은행·공기업 직원, 공정하고 중립적인 시민 등으로 위촉하게 돼 있지만, 선관위는 이를 무시한 채 기초단체 공무원으로 강제 충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강제 충원된 투·개표 사무원은 선거 당일 최소 14시간 이상의 노동에 시달리지만, 최저임금에도 못 미치는 시급 6000원의 수당을 받고 있다"고도 했다.

이어 "선관위는 이번 대통령 선거에서 430명을 요청했지만, 225명 밖에 없다는 충북도청에는 아무 말도 하지 못한 채 청주시에 1285명의 투·개표 사무원을 할당했다"며 "선관위는 제도개선의 의지를 보여주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단체는 "선관위는 전향적인 자세로 공직사회의 구조적 문제 해결과 불합리한 제도개선을 위해 나서야 한다"며 "선관위에서 할 수 있는 선거사무위촉방식을 개선해달라"고 요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sh0128@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