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미쉐린, 청소년들에게 꿈 전하는 '미쉐린 스타 하트 선데이' 진행

기사내용 요약
월드비전 후원 ‘꿈꾸는 아이들’에게 다이닝 경험 제공

[서울=뉴시스]미쉐린코리아 임직원들이 사내에서 청소년들에게 보낼 초대장과 선물 포장을 완료했다. (사진=미쉐린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미쉐린코리아 임직원들이 사내에서 청소년들에게 보낼 초대장과 선물 포장을 완료했다. (사진=미쉐린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미쉐린코리아는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22’에 선정된 미쉐린 스타 레스토랑과 함께 국제구호개발 NGO인 월드비전이 후원하는 ‘꿈꾸는 아이들’에게 다이닝 경험을 제공하는 프로젝트 ‘미쉐린 스타 하트 선데이’를 진행했다고 2일 밝혔다.

미쉐린코리아는 따뜻한 식사 한끼의 온정을 나누고 청소년들의 꿈을 응원하기 위해 월드비전과 함께 100여명의 청소년들을 선정했다. 또 지난달 20일과 27일 이들 가족 및 보호자들을 포함한 270여명을 이번 나눔에 동참한 15곳의 미쉐린 스타 레스토랑으로 초대해 점심을 함께했다.

초대된 청소년들 중 셰프가 꿈인 청소년들에게는 기억에 남을 특별한 멘토링 시간도 가졌다. 식사를 마친 후 '셰프가 꿈이라고?' 책의 저자이기도 한 무오키 박무현 셰프는 이들의 진로 고민을 듣고, 조언을 전했다.


100여명의 청소년들에게는 응원과 격려의 마음을 담은 학용품, 간식, 담요 등의 선물이 식사 초대장과 함께 사전에 전달됐으며, 미쉐린코리아 임직원들이 직접 선물을 준비하고 배송했다.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22 공식 파트너인 네스프레소와 발간행사 파트너 산펠레그리노는 음료를 제공하기도 했다.

제롬 뱅송 미쉐린코리아 대표는 “청소년들과 그 가족들에게 꿈을 전하는 특별한 미식 경험을 위한 나눔에 함께 해주신 15곳의 미쉐린 스타 레스토랑, 월드비전 관계자, 미쉐린코리아 직원 등 모든 분들에게 깊은 감사를 전한다”며 “코로나 19로 어려운 시기에 더욱더 서로 돕고 응원하고 힘이 돼주는 따뜻한 사회가 되기를 희망하며 작은 나눔이 많은 사람들에게 즐거운 경험이 됐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