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전주대, 2022학년도 신입생 충원율 97.73%…전년 대비 5.16%↑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전주대학교.(뉴시스 DB)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전주대학교.(뉴시스 DB)
[전주=뉴시스] 윤난슬 기자 = 전주대학교는 2022학년도 신입생 충원율이 97.73%로 전년 대비 5.16% 상승했다고 2일 밝혔다.

학령인구 감소로 많은 지역 대학이 신입생 모집에 어려움을 겪는 상황 속에서도 전주대는 정원 내 2557명 모집 중 2499명이 등록을 마쳤다.

앞서 전주대는 2021년 대학 기본역량 진단 일반재정 지원 대학 및 디지털 혁신공유 대학 사업 2개 분야 선정,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 거점형 특화 프로그램, 대학 도서관 평가 특성화 지표 우수기관 선정 등 정부기관으로부터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또 2022년도 중등교원 임용시험 64명 합격, 25년째 손해사정사 배출 전국 1위, 2021 대학축구 U리그 왕중왕전 우승, 제32회 추계 전국대학 레슬링선수권대회 단체전 우승, 글로벌 게임 챌린지 2021 대상 수상 등 다양한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특히 2008년 입학사정관제 지원 사업부터 14년 연속 고교 교육 기여 대학 지원 사업에 선정된 데 이어 직업·학과 특강, 찾아가는 입시상담 카페, 진로·진학 박람회를 운영하는 등 고교 교육 내실화를 위해 노력해왔다.

아울러 대입전형 공정성을 위해 다양한 시스템을 구축하고 검정고시 등 일반전형 지원 자격 확대와 학생부 교과 지역인재 전형 신설 등을 통해 고교생의 고등교육 참여 기회를 늘리고 있다.

전주대 박진배 총장은 "전주대는 공정하고 투명한 대입전형을 지속 운영하고, 입시전형 간소화로 학생과 학부모의 입시 부담을 줄이겠다"며 "앞으로도 지역의 인재를 육성하는 선도적인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ns465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