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금융사 2000만달러 이하 투자면 사전보고 면제된다

[파이낸셜뉴스] 앞으로 금융사가 역외펀드를 투자할 때 누계 투자 금액이 2000만달러 이하이면 사전보고를 하지 않아도 된다. 해외지점의 일상적 영업활동도 사전신고에서 사후보고로 전환된다.

금융위원회는 이같은 내용으로 금융기관의 해외진출에 관한 규정을 개정해 3일부터 시행한다고 2일 밝혔다.

우선 연간 누계 2000만달러 이하의 역외금융회사를 투자할 때 사전신고 의무가 면제된다. 기존에는 역외금융회사(역외펀드) 투자시 금액과 관계없이 사전신고를 해야 했으나, 연간 누계 투자액이 2000만달러 이하이면 투자후 1개월 이내 사후보고를 하도록 단서를 달았다. 현재 해외법인투자는 연간누계 3000만불 이하의 경우 이미 사후보고가 허용돼 있다.

투자금액 변동이 없는 역외 금융회사에 대한 지분율 변동에 대해서 일일이 보고할 의무도 면제된다. 해외지점의 영업활동도 사전신고에서 사후보고로 전환했다. 부동산, 증권, 1년 초과 대부거래 등은 사전신고해야 하지만 이런 일상적 거래는 거래후 1개월 이내에 사후보고토록 전환했다.

ksh@fnnews.com 김성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