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이낙연 "이명박 대통령, 자기가 해버려…박근혜, 가족없어 괜찮을 줄"

기사내용 요약
"문재인 정부, 대통령 측근·친인척·가족 비리 없는 최초의 정부"

"최씨 아주머니가 다 해버려…이게 대한민국 역사"

[대구=뉴시스]김정화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총괄선대위원장은 2일 대구시 달서구 두류공원 2.28 민주의거기념탑 앞 유세 현장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2.03.02. jungk@newsis.com
[대구=뉴시스]김정화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총괄선대위원장은 2일 대구시 달서구 두류공원 2.28 민주의거기념탑 앞 유세 현장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2.03.02. jungk@newsis.com

[대구=뉴시스] 김정화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총괄선대위원장은 2일 대구를 찾아 "박근혜 대통령, 가족이 없어서 괜찮을 줄 알았더니만 최씨 아주머니가 다 해버렸다"고 했다.

이 총괄선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대구시 달서구 두류공원 2.28 민주의거기념탑 앞 유세 현장에서 "문재인 정부는 신문 방송에 나오지 않지만 중요한 기록을 몇 가지 가지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는 대통령 측근과 친인척 가족들의 비리가 없는 최초의 정부다"고 말했다.

그는 "긴가민가 되실 거다. 한번 따져보자. 김영삼 대통령, 좋은 일 많이 하셨다. 금융실명거래 실시, 하나회 척결했지만, 아드님 때문에 속이 많이 상하셨다"며 "김대중 대통령님, 노벨 평화상을 받을 정도로 위대한 대통령이지만 아드님들 때문에 상처를 많이 받았다. 다 아시지 않냐"고 했다.

이어 "노무현 대통령, 가장 사랑받는 전직 대통령이지만 형님 때문에 머리가 아팠다. 이명박 대통령, 자기가 해버렸다"며 "박근혜 대통령, 가족이 없어서 괜찮을 줄 알았더니만 최씨 아주머니가 다 해버렸다.
이게 대한민국 역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5년째 그런 일이 없다"며 "퇴임 두 달 남았는데 아직도 지지도가 48%까지 올라가는 이유가 측근 친인척 비리가 없기 때문이다. 실제로 대통령께 그런 말씀 드린 적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