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울주군-LH 부산울산본부, '주거급여 수선유지사업' 협약

울산 울주군청사 /뉴스1 © News1
울산 울주군청사 /뉴스1 © News1

(울산=뉴스1) 이윤기 기자 = 울산 울주군은 2일 국민기초생활보장 주거급여 수급자 가구의 집수리 지원 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하기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 부산울산지역본부와 '2022년 주거급여 수선유지사업 위·수탁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사업은 주거급여 수급자 중 자가 가구를 대상으로 주택 구조 안전와 설비, 마감 상태 등 노후도를 평가해 종합적인 주택개량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주택개량의 전문성과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에 사업 전반을 위탁해 시행한다.

울주군은 올해 46가구를 선정했으며 2억9000만원의 수선유지사업비를 투입할 예정이다. 사업은 경보수(도배·장판·창호교체 등), 중보수(단열·난방공사 등), 대보수(지붕·욕실개량·주방개량 공사 등)로 나눠 시행한다.

고령자와 장애인가구에는 주거 약자용 편의시설(문턱제거·문폭 확대 등)을 추가로 설치할 예정이다.
집수리 지원 사업비는 가구당 보수 범위별 최대 경보수(457만원), 중보수(849만원) 대보수(1241만원)까지 지원한다.

울주군 관계자는 "위·수탁 협약을 통해 전문적이고 효율적인 사업 시행으로 취약계층의 주거환경 개선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올해 주거급여 선정기준이 높아진 만큼 지원이 필요한 대상자를 적극 발굴해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업기간 중 긴급 주거환경 개선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경우 연간 수선계획 대상자 외에도 예산의 범위 내에서 추가로 수선 의뢰를 할 계획이며 지원을 희망하는 대상자는 주소지 읍·면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거나 복지로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