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윤형중 한국공항공사 사장, 제주공항 현장 안전점검

윤형중 한국공항공사 사장(오른쪽 두번째)이 2일 제주국제공항 공항운영센터를 방문해 공항 운영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한국공항공사 제공
윤형중 한국공항공사 사장(오른쪽 두번째)이 2일 제주국제공항 공항운영센터를 방문해 공항 운영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한국공항공사 제공

[파이낸셜뉴스] 한국공항공는 윤형중 신임 사장이 2일 제주국제공항 현장 안전점검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윤 사장은 팬데믹 상황에 가장 많은 승객이 이용하고 있는 제주국제공항을 지역공항 중 처음으로 방문했다. 여객접점지역의 코로나19 방역관리 상황과 공항 안전의 주요현장인 공항운영센터, 항공기 이동지역, 관제시설, 소방대 등의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업무보고를 받은 윤 사장은 최상의 공항 서비스는 '안전'임을 강조했다.

그는 "기존 환경·사회·지배구조(ESG)경영에 안전(Safety)을 더한 'ESSG경영'으로 공사가 미래항공산업의 성장과 발전에 선도적 역할을 할 것"이라면서 "무결점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모든 현장에서 각자 맡은 업무를 충실하게 수행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그는 또한, "공사는 포스트코로나 항공산업 정상화에 대비하여 현장을 중심으로 위험요인을 사전에 점검·예방해 안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면서 "지역공항 국제선 운영 재개 시 공항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kim091@fnnews.com 김영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