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목포시, 국내 제1호 전기추진선박 4일 진수식

기사내용 요약
세계 최초 차량 형태 전원공급시스템 탑재
270조 규모 세계 친환경선박산업 선점 기대

[목포=뉴시스] 전기 추진 차도선. *재판매 및 DB 금지
[목포=뉴시스] 전기 추진 차도선. *재판매 및 DB 금지

[목포=뉴시스] 박상수 기자 = 대한민국 제1호 전기추진 선박이 오는 4일 진수식을 통해 첫 선을 보인다. 차도선 형태의 전기선박의 실물을 공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일 목포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2020년부터 5년간 모두 451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해양수산부의 '전기추진 차도선 및 전원공급시스템 개발사업'에 선정됐다.

사업은 목포시와 인근 도서를 운항하는 차도선을 전기추진 선박으로 개발 및 실증하는 것으로, 세계 최초로 차량 형태의 이동식 전원공급시스템이 탑재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고 있다.

정부출연 연구소인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KRISO) 주관으로 진행된 사업은 14개 민간기업, 정부출연 연구소, 대학교가 공동 참여해 연구개발을 추진했다.

2020년 4월 사업 선정을 시작으로 2021년 7월 강재절단식을 거쳐 건조된 전기추진 차도선은 420t으로 길이는 49m, 승객 125명과 차량 20여대를 선적할 수 있는 규모이다.

현재 도장도포 마감공정을 완료하고 대불산단 건조장에서 삽진산단(유일) 전용부두로 예인·이동 후 진수식을 위해 접안 대기 중이다.

전기추진 차도선은 진수식 이후 전기추진시스템 탑재 등 후행 공정을 거쳐 앞으로 해상에서 운항실적을 확보하는 등 세부 연구과제를 진행할 예정이다.

목포시가 미래먹거리 산업으로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친환경선박산업은 남항 부지에 관련 기업, 연구소, 전문인력 양성 교육기관 등을 집적화하는 클러스터 조성이 큰 틀이다.

전기추진 차도선 및 이동식 전원공급시스템 개발(451억원), 친환경선박 혼합연료 기술개발 및 실증(415억원) 등 국가 공모사업들이 차질없이 추진되고 있으며, 연구·교육기관의 유치 협의 또한 이미 완료된 상황이다.


성공적인 클러스터 조성을 위해 남항 부지 약 3만2500㎡에 친환경선박 연구 인프라 구축도 예정대로 추진되고 있다.

시는 향후 2540억원 규모의 예산이 확보된 다부처(산업부, 해수부) 예타사업인 친환경선박 전주기 혁신기술개발 사업을 남항에 유치하는데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2일 "전기추진 차도선의 진수식은 270조원 규모로 예상되는 세계 친환경 선박산업을 선점하는 효과가 있다"면서 "목포의 새로운 미래 먹거리인 친환경선박산업 집적화를 통해 지역경제 발전의 새로운 원동력을 성장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