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옥천 제조업체서 직원 46명 집단 식중독 증세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옥천=뉴시스]김재광 기자 = 충북 옥천군의 한 제조업체에서 일하는 직원 40여 명이 집단 식중독 증세를 보여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2일 옥천군에 따르면 전날 이 공장 식당에서 점심을 먹은 직원 298명 중 46명이 설사, 구토, 두드러기 증상을 보였다.
공장 직원들은 닭볶음탕, 튀김, 된장국, 나물 등을 먹었다.

군 보건소는 식중독 증상을 호소한 직원의 가검물과 음식물을 채취해 충북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했다.

군 관계자는 "닭볶음탕과 튀김을 주로 섭취한 직원들이 식중독 증세를 보였다"며 "역학조사 결과를 토대로 업체의 위반사항이 확인되면 행정처분하겠다"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ipoi@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