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당진시, 대한전선·KG GNS와 당진항 활성화 맞손

2일 김홍장 당진시장(가운데)과 나형균 대한전선 대표이사 (맨 왼쪽), 권효근KG GNS 대표이사 (맨 오른쪽)가 당진항 고대부두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뉴스1
2일 김홍장 당진시장(가운데)과 나형균 대한전선 대표이사 (맨 왼쪽), 권효근KG GNS 대표이사 (맨 오른쪽)가 당진항 고대부두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뉴스1

(당진=뉴스1) 김태완 기자 = 충남 당진시(시장 김홍장)가 2일 대한전선(대표이사 나형균), KG GNS(대표이사 권효근)와 당진항 고대부두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대한전선이 지난달 22일 당진 아산국가산업단지 고대지구를 해저케이블 신공장 건설 부지로 확정함에 따라, 시는 당진항 고대부두와 맞닿은 배후부지에 임해공장 건설을 적극 지원하며 당진항 고대부두의 활성화를 위한 상호협력을 약속했다.

당진은 대한전선의 주요 생산공장이 있는 곳으로 기존 인적·물적 인프라를 활용과 관리·운영 측면에서 부지 선정 초기부터 최우선 대상지로 꼽혀 왔다. 특히 고대지구는 당진공장과 10여 분 거리에 위치해 접근성이 좋고, 고대부두와 맞닿아 있어 케이블 선적경로가 매우 짧은 것이 큰 장점이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최상의 입지조건을 갖춘 당진항 고대부두에 해저케이블 신공장을 건설함으로써 신재생에너지 분야 경쟁력 확보와 함께 오랫동안 협력해 온 당진시와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 등 동반성장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당진항 고대부두는 대규모 해상풍력 발전단지와의 접근성을 고려했을 때, 해저케이블공장 건설을 위한 최적의 위치”라며 “인허가 등 제반 진행 사항에 있어 공장 건설에 속도를 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당진항은 전국 5대 항만이자 국가관리 무역항으로서, 이번 해저케이블 생산 임해공장 설립이 고대부두의 물동량을 상승시켜 당진항 활성화의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