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재명, 우크라 대사에 "차기 정부, 러시아군 철군 위해 노력"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거리에서 열린 '3.1 정신으로 여는 대한민국 대전환!' 서울 집중 유세에서 우크라이나의 평화를 기원하는 묵념을 하고 있다. 2022.3.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거리에서 열린 '3.1 정신으로 여는 대한민국 대전환!' 서울 집중 유세에서 우크라이나의 평화를 기원하는 묵념을 하고 있다. 2022.3.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일 드미트로 포노마렌코 주한 우크라이나 대사에게 "대한민국 정부의 참여가 약속됐지만, 차기 이재명 정부에서도 평화를 위해 그리고 러시아군의 조속한 철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이 후보는 이날 오후 3시 비대면 화상회의시스템으로 포노마렌코 대사를 면담하고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공격은 어떤 명분으로도 합리화될 수 없고 강력히 규탄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자유와 평화를 사랑하고 영토를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대통령과 이하 모든 우크라이나 분들께 지지와 격려를 보낸다"고 했다.

이어 "우크라이나 수도에 계속되는 포격, 수많은 사상자와 건물이 파괴되고 있는 것으로 안다. 많은 분의 우려가 있고, 저 또한 우크라이나의 평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걱정한다"면서 "저를 비롯한 우리당 의원들이 우크라이나 국민을 위해 기부에도 동참하고 있다"고 밝혔다.

포노마렌코 대사는 "우크라이나는 한국 정부가 지지를 표명해주는 것에 감사하고, 개인적인 이 후보의 입장에 대해서도 고마움을 전한다"며 "국가를 파괴하고 물리적으로 점령·통제하기 위한 러시아의 공격은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영토 보존에 대한 부정, 유엔 헌장과 국제법을 위반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러시아의 침공은 군사적으로, 도덕적으로 용납할 수 없고, 우크라이나는 강력히 저항하고 있으며 러시아는 계획된 점령에 실패하고 있다"며 "현재 러시아는 전쟁범죄를 저지르고 있고 특히 유치원, 병원, 주택 등 민간인에 대한 공격이 심각한 상황"이라고 모국의 상황을 설명했다.

포노마렌코 대사는 "국제사회가 관심을 기울이고 대처해야 하며 전쟁범죄와 범죄자에 대해서는 국제법을 통해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며 "대한민국의 국제적 동참에서 다시 한번 감사함을 전한다. 우리는 대한민국이 민주국가이자 자유국가의 리더 중 한 곳으로서 역할을 해주시리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또 양국 외교부 장관의 전화통화가 예정돼있다고 언급하고 "나아가 양국 대통령의 대화를 통해 긴밀한 노력이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포노마렌코 대사는 "며칠 전 민주당 대표의 결의안 발의가 신속히 채택되기를 바란다"며 국회 차원의 지지를 요청했고, 이 후보에 대해서도 "선거 기간에 이렇게 시간을 내줘 감사하다. 성공과 건승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오늘 계획된 토론보다 중요한 것은 인류의 평화와 인권"이라며 "우리나라도 침략당한 아픈 역사가 있고 국제사회의 큰 도움을 받았다.
우크라이나 또한 빠른 시일 내 평화와 자유를 이룩하길 바란다. 진심으로 응원한다"고 했다.

한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도 이날 오후 5시30분 국민의힘 당사에서 포노미렌코 대사와 접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