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국토부, 러·우크라 진출 국내기업 대응방안 논의

지난 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제2 도시인 북부 하르키우에서 우크라이나 구조대원이 러시아군의 아파트 공격으로 사망한 희생자의 시신을 옮기고 있다. 뉴시스
지난 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제2 도시인 북부 하르키우에서 우크라이나 구조대원이 러시아군의 아파트 공격으로 사망한 희생자의 시신을 옮기고 있다. 뉴시스


[파이낸셜뉴스] 국토교통부는 2일 급변하고 있는 러시아, 우크라이나 사태와 제재 상황에서의 해외건설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해외건설협회 및 러시아, 우크라이나에 진출한 국내 기업과 함께 제2차 상황반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23일 열린 1차 회의에서는 근로자 대피 등 러시아·우크라이나 근로자 안전에 이상이 없음을 확인한 바 있다.

이번 회의에서는 각종 제재가 지속적으로 강화 중인 상황으로 △제재기업 리스트 △세부 내용의 파악 필요성 △시나리오별 대응계획 수립 필요성 등에 대한 공감이 있었다. 러시아 금융제재의 추이와 파급효과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위해 제재 관련 전문가가 참석해, 현지 진출기업에 필요한 대응 방안을 함께 논의했다.

러시아 은행에 대한 국제금융정보통신망(SWIFT) 배제 등 세계적 금융제재 여파가 국내 기업의 현지 사업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기업별 필요한 사전 대비를 할 것을 요청했다. 제재 내용이 구체화되면 구체적 기업별 애로사항 등을 관계부처와 함께 논의하는 등 지속적 대응도 추진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러시아, 우크라이나 상황을 엄중하게 모니터링하는 한편, 국내 주요 로펌과 함께 제공하는 법률컨설팅 서비스를 통해 민간기업의 애로사항 대응을 지원하고 관계부처와 함께 근로자 안전 확보와 기업 보호를 위해 노력하겠다"며 "제재와 관련 기업의 법률적 대응을 추가 지원하기 위해 차주에 경제 제재와 대응을 주제로 한 법률 웨비나도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hoya0222@fnnews.com 김동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