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러시아는 즉각 전쟁 멈춰라" 부경대 학생들 평화적 해결 촉구

2일 부산 국립부경대 학생들이 부경대 대연캠퍼스에서 우크라이나 전쟁을 반대하는 성명서를 발표하며 평화적 해결을 촉구하고 있다.(부경대 제공) © 뉴스1
2일 부산 국립부경대 학생들이 부경대 대연캠퍼스에서 우크라이나 전쟁을 반대하는 성명서를 발표하며 평화적 해결을 촉구하고 있다.(부경대 제공) © 뉴스1

(부산=뉴스1) 이유진 기자 = 부산 국립부경대 학생들이 2일 대연캠퍼스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반대하고 평화적 해결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날 부경대 총학생회와 유엔서포터즈는 “러시아는 미래세대의 희망과 평화를 짓밟지 말고 우크라이나 국민에 대한 폭력과 전쟁을 즉각 멈춰라”고 촉구했다.


이어 “러시아를 향한 우크라이나 국민의 저항과 분노에 대한 공감과 함께 강력한 연대의 뜻을 밝힌다”며 “총탄에 맞서 교육현장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모든 교육자와 학생들, 우크라이나의 평화를 기다리는 민주시민들과 강력하게 연대할 것을 다짐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Δ러시아는 전쟁을 즉각 멈출 것 Δ우크라이나 국민의 기본적 인권을 존중할 것 Δ시민들을 전쟁으로부터 보호할 것 Δ학생들의 학습권을 보장할 것 등을 요구했다.

부경대 유엔서포터즈는 2009년부터 한국전쟁 참전용사들을 기리고 은혜에 보답하기 위해 활동하는 학생평화봉사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