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충북 오후 4시 3356명 확진…누적 8만명 넘어서

2일 오후 4시까지 충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3356명이 추가됐다.(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2일 오후 4시까지 충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3356명이 추가됐다.(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청주=뉴스1) 엄기찬 기자 = 충북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356명 더 늘었다. 동일 시간대 이틀 연속 3000명대 발생이다. 누적 확진자도 8만 명을 넘어섰다.

2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4시 사이 도내 11개에서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3356명이다. 최다 발생을 기록한 전날 같은 시간대 3845명보다 489명 적다.

전체 확진자의 38.9%인 1306명이 청주에서 발생했다. 청주는 지난달 15일부터 이어진 네자릿수 확진자가 16일째 지속했다.

이어 충주 705명, 진천 369명, 음성 275명, 제천 274명, 옥천 109명, 증평 96명, 괴산 74명, 영동 73명, 단양 38명, 보은 37명이다. 제천은 지역 최다 발생이다.

충북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지난달 28일 7만 명을 돌파한지 이틀 만에 8만 명을 넘어서 8만937명(사망자 167명 포함)이 됐다.

이날 오전 0시 기준 격리 중인 환자는 2만8671명으로 위중증 환자 12명, 준중증 환자 45명이다. 누적 치명률은 0.22%다.


재택치료는 2만6381명이다. 하루 2차례 모니터링을 하는 집중관리군 3419명, 스스로 치료하는 일반관리군 2만2962명이다.

백신 접종은 이날 0시 기준으로 3차 103만5914명(인구 159만1483명 대비 65.1%), 2차 140만5526명(88.3%), 1차 142만11명(89.2%)이 완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