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전공노 충북 "선거사무원 동원방식·처우 개선하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충북본부 노조원들이 2일 충북선거관리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관리위원회는 공무원의 선거사무원 동원방식과 처우를 개선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충북본부 제공) © 뉴스1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충북본부 노조원들이 2일 충북선거관리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관리위원회는 공무원의 선거사무원 동원방식과 처우를 개선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충북본부 제공) © 뉴스1

(청주=뉴스1) 김용빈 기자 =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충북본부는 2일 "선거관리위원회는 공무원의 선거사무원 동원방식과 처우를 개선하라"고 촉구했다.

충북본부는 이날 충북선거관리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무원은 자신의 권리도 이야기하지 못하고, 인권과 노동권이 보장되지 못한 채 선거사무에 강제 동원돼 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강제 동원된 투개표 사무원은 선거 당일 최소 14시간 이상의 노동에 시달리고도 최저임금에 훨씬 못 미치는 시급 6000원의 수당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강제동원 거부를 선언하고, 선거사무제도 개선을 촉구했음에도 선관위는 제도 개선 의지도 능력도 보여주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인원할당에 있어서도 충북도에 430명, 청주시에는 1285명의 사무원을 요구했다"며 "동원 인력이 225명밖에 되지 않는다는 충북도에는 아무런 말도 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선관위뿐만 아니라 충북도와 충북도공무원노조도 기득권 지키기에만 힘쓸 것이 아니라 공직사회의 구조적 문제 해결과 불합리한 제도 개선을 위해 나서야 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