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동작구, 국공립어린이집 3개소 동시 개원

<사진=동작구 제공>© 뉴스1
<사진=동작구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서울 동작구는 보육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 이달 3월 입학 시기에 맞춰 국공립어린이집 3개소를 신규 개원한다고 2일 밝혔다.

이날부터 개원하는 3개소는 Δ구립까망돌어린이집(흑석동) Δ구립한결어린이집(대방동) Δ구립숲속자이어린이집(신대방2동)다.

이번 개원으로 동작구 내 국공립어린이집은 총 69개소로 확대되며, 146명의 어린이집 정원을 추가로 확보하게 된다.

구는 각 시설별 아이들의 안전한 시설환경과 쾌적한 보육공간 조성을 위해 내부 리모델링 공사를 진행하고, 개원에 앞서 1월 1일자로 원장을 발령·배치해 개원 준비를 마쳤다.

특히 구립까망돌어린이집은 지난해 12월 개관한 까망돌도서관 내 1~2층에 위치해, 문화와 소통의 공간이 함께 어우러지는 공간이 되어 양질의 보육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구립어린이집 이용률은 30.8%(14.7월)에서 53.9%(22.2월)로 20% 이상 증가했다.

올 9월에는 2개소(대방동·신대방1동)를 추가로 개원할 예정이며, 2025년까지 9개소를 더 확충해 어린이집 입소 대기기간을 줄이고 보육의 질적 수준을 한층 더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김지현 보육여성과장은 "영유아를 믿고 맡길 수 있는 안전하고 쾌적한 보육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