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자가면역질환제 ‘유플라이마’ 국내판매 개시

셀트리온제약, 11~12일 심포지엄
셀트리온제약의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유플라이마(성분명 아달리무맙)'가 본격적으로 국내 판매절차에 돌입한다.

2일 셀트리온제약은 지난해 10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품목허가를 획득한데 이어 '보건복지부 약제 급여 상한금액 고시(제2022-41호)'에 따라 이달 1일부터 건강보험 급여 적용이 시작됐다.

유플라이마는 지난해 2월 유럽의약청(EMA)으로부터 품목허가를 획득해 유럽에서는 이미 판매중이다. 유플라이마는 기존 바이오시밀러와는 달리 저농도 제품 대비 주사액을 절반으로 줄이고 통증을 유발할 수 있는 시트르산염(구연산염)을 제거한 고농도 제형으로 개발됐다. 이번에 국내 출시된 품목은 '유플라이마펜주40mg/0.4mL'로 1회 투여분 약가는 24만4877원이다. 산정특례 10% 적용 시 환자부담 금액은 2만4488원이다.

셀트리온제약은 유플라이마 출시를 기념해 적응증 별로 주제를 나눠 자가면역질환 치료제의 최신 데이터를 공유하는 심포지엄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2월에는 류마티스내과 전문의를 대상으로 심포지엄을 개최했고 오는 11일과 12일에는 소화기내과 전문의를 대상으로 심포지엄을 연다.

심포지엄은 국내외 의료진이 참여해 △아달리무맙 성분 자가면역질환 치료제의 임상적 이점 △램시마SC실제 처방사례 분석 등의 주제로 진행된다.

셀트리온제약 관계자는 "유플라이마가 본격적 판매 절차에 돌입하면서 기존 램시마(IV, SC) 제품군과 함께 국내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시장에서 탄탄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게 됐다"며 "의료진과 환자들의 니즈에 부합하는 새로운 치료 옵션으로 빠른 시간 내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치료제 공급을 비롯한 접근성 확대 요소 전반에 세심한 관심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vrdw88@fnnews.com 강중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