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PCR검사 하루 100만건 돌파… 한계상황 내몰린 방역현장 [코로나 확진 22만명 육박]

재택치료자는 80만명 넘어서
집중관리 대응한계 56% 육박
거리두기 풀땐 방역망 과부하
소상공인은 경영 회복 기대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1만9241명으로 사상 최다치를 갈아치운 2일 서울 송파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기 위해 줄지어 대기하고 있다. 사진=박범준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1만9241명으로 사상 최다치를 갈아치운 2일 서울 송파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기 위해 줄지어 대기하고 있다. 사진=박범준 기자
코로나19 확진자 폭증으로 하루 유전자증폭(PCR) 검사량이 처음으로 100만건을 돌파했다. 검사량 과부하로 기존 하루가량 소요됐던 검사결과 통보도 지역에 따라 이틀 이상으로 늦어지는 등 방역대응에 빨간불이 켜지고 있다. 재택치료자는 80만명을 넘어선 데 이어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등 주요 방역지표도 빠르게 악화되고 있다. 이에 비해 정부가 치명률이 낮은 오미크론의 특성을 감안해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등 추가 방역조치 완화를 검토하고 있어 향후 확진자 증가에 따른 방역의료 대응 전반에 위기감이 고조될 전망이다.

■PCR검사 한계치 도달

2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총 21만9241명으로 사상 최대치를 갈아치웠다. 통상 주말효과가 줄어드는 주 중반으로 갈 경우 주 초반 대비 확진자가 폭증하는 경향을 고려하면 이번 주 중반에 일일 신규 확진자는 30만명 내외까지 치솟을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이 같은 확진자 증가는 정부의 방역의료 대응 역량의 부담을 가중시킬 것으로 우려된다.

실제로 이날 PCR 검사량은 약 105만건으로 사상 첫 100만건을 웃돌아 한계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검사량이 폭증하면서 일부 지자체를 중심으로 다음 날 확진 여부를 알려주지 못하고 2~3일씩 지연되는 경우도 속출하고 있다. 24시간 내 통보가 가능한 PCR 검사량은 85만건 수준이다.

이날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라디오 방송에 출연, "1일 PCR 검사를 105만건 했는데 행정적 처리 속도가 지연되고 있다"면서 "결과 통보를 자동화하거나, 음성확인서 발급을 중단해 PCR 검사 후 행정처리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재택치료자도 이날 0시 기준 전날 대비 18만3762명 증가한 82만678명에 달한다. 이들 중 고령층 등 집중관리군은 12만2717명(15.0%)이고, 나머지는 일반관리군이다. 집중관리군 대응역량 한계는 22만명으로 현재 가동률은 56% 수준으로 올라섰다.

■중증·사망자 최소화에 중점

확진자 급증으로 방역 관련 지표가 악화되고 있지만 정부는 추가적 방역조치 완화를 검토 중이다. 이날 김부겸 국무총리는 중앙방역대책본부 회의에서 "방심은 금물이나 두려워만 할 필요가 없다"면서 "사회적 거리두기는 방역상황을 면밀하게 분석하면서 오미크론 대응목표의 관점에서 조정 필요성에 대한 논의를 모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사적모임 6명·밤 10시 영업시간 제한을 골자로 하는 현행 거리두기는 오는 13일까지다. 하지만 이번 김 총리의 발언은 거리두기 조기 완화를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현재 정부는 오미크론 변이의 특성에 따라 실효성이 떨어지는 역학조사와 방역패스를 이미 중단했다. 이 때문에 거리두기까지 조기에 완화되면 그동안 정부가 견고하게 유지했던 방역체계는 사실상 대부분 해제되는 셈이다.

정부는 3일까지 이틀에 걸쳐 일상회복지원위원회 회의를 열어 거리두기 조기 조정에 대한 각계의 의견을 수렴·검토해 이르면 4일 결과를 발표할 전망이다.

손 반장은 "오미크론의 빠른 전파력을 고려할 때 유행 확산 차단을 위한 거리두기 강화의 효율성이 떨어진다고 보고 있다"면서 "현재로서는 확진자 자체를 억제하기보다는 중증·사망을 최소화하기 위한 관리로 실질적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거리두기가 완화될 경우 소상공인들의 숨통은 크게 트일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소상공인들은 정부 방역 중 거리두기 조치가 경영은 물론 생존 전반에 큰 피해를 주고 있기 때문에 조기 폐지를 주장해왔다. 앞서 소상공인들은 지난 1일 정부의 방역패스 중단 결정에 환영의 뜻을 밝히면서도 거리두기의 조속한 폐지를 요구한 바 있다.

vrdw88@fnnews.com 강중모 김동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