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문화 >

서울대병원, 카카오 통해 코로나 자가진단·재택치료 정보 제공

카카오 코로나19자가진단 챗봇 (서울대학교병원 제공) © 뉴스1
카카오 코로나19자가진단 챗봇 (서울대학교병원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강승지 기자 = 서울대학교병원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카카오에 '코로나19 자가진단 및 재택치료' 관련 의학정보와 자문을 제공했다고 2일 밝혔다.

카카오는 서울대병원이 제공한 정보를 바탕으로 '코로나19 자가진단 챗봇'을 카카오톡에 구축했다. 일반인들이 손쉽게 코로나19 관련 전문, 정확한 정보를 접근할 수 있도록 한 조치다.

누구나 카카오톡에서 '코로나19 자가진단' 채널을 추가하면 챗봇을 통해 관련 정보를 볼 수 있다.

재택치료 중인 이용자는 챗봇 검진에서 증상을 입력하면 자신의 상태가 중증인지 등을 확인할 수 있다. 격리 기간, 격리 시 주의사항 등 격리 안내 정보와 증상에 따른 치료 안내도 제공된다.

진료와 검사가 가능한 정보도 알 수 있다.
재택치료 대상자가 아닌 경우 코로나19 확진 전후 필요한 행동지침과 주의사항이 제공된다.

또한 '코로나19 FAQ' 메뉴에서 신속항원검사, PCR(유전자증폭) 검사, 코로나19 감염 의심 증상 등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김연수 병원장은 "국민 모두의 안전을 위해 정확하고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는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선제적인 대응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