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김총리, 응급의료기관 병원장 등 만나 "임신부·소아에 신속 대응해야"

김부겸 국무총리가 2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안암병원에서 열린 오미크론 응급환자 대응체계 관련 현장 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22.3.2/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가 2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안암병원에서 열린 오미크론 응급환자 대응체계 관련 현장 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22.3.2/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응급의료기관 병원장 등 관계자들과 함께 오미크론 확산에 따른 응급의료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안암병원에서 먼저 응급의료센터 현장을 둘러본 후, 간담회에서 "재택치료자가 82만명까지 늘어나면서 국민들이 응급상황 시 제대로 치료받을 수 있을까 불안해하시고 특히 임신부와 소아에 대한 신속한 대응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김 총리는 "전담응급센터와 소아·분만병상 확충, 신속한 이송 등 복지부에서 마련한 대책이 현장에서 잘 작동될 수 있도록 간담회에서 제기된 의견을 정책에 적극 반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윤을식 고대안암병원장과 이성우 고대안암병원 응급의료센터장, 양혁준 인천 가천대길병원 응급의료센터장, 이병관 전주 대자인병원장, 신봉식 린 여성병원장, 고도현 김포우리병원장, 고은실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 직무대리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효율적인 응급실 운영 개선방안과 병상·인력 확충, 일선 의료기관의 인식 전환, 코로나 진료지침 현실화 등에 대해 논의했다.

김 총리는 "정부는 응급상황 발생 시 코로나 환자뿐만 아니라 일반 국민의 생명과 안전도 위협받아서는 안 된다는 확고한 원칙 하에 대응하고 있다"며 "오미크론의 파고를 무사히 넘어 일상회복을 앞당길 수 있도록 의료인 여러분께서 더 힘써줄 것"을 부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