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재명·윤석열, 주한 우크라 대사 면담…"위로와 지지"(종합)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1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거리에서 열린 '3.1 정신으로 여는 대한민국 대전환!' 서울 집중 유세에서 우크라이나의 평화를 기원하는 묵념을 하고 있다. 2022.3.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1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거리에서 열린 '3.1 정신으로 여는 대한민국 대전환!' 서울 집중 유세에서 우크라이나의 평화를 기원하는 묵념을 하고 있다. 2022.3.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드미트로 포노마렌코 주한 우크라이나 대사를 접견하고 있다. 2022.3.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드미트로 포노마렌코 주한 우크라이나 대사를 접견하고 있다. 2022.3.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박주평 기자,유새슬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일 드미트로 포노마렌코 주한 우크라이나 대사에게 '러시아 침공 사건'에 대한 위로와 지지 의사를 전달했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이 후보는 이날 오후 3시 비대면 화상회의시스템으로 포노마렌코 대사를 면담하고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공격은 어떤 명분으로도 합리화될 수 없고 강력히 규탄한다"며 "자유와 평화를 사랑하고 영토를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대통령과 이하 모든 우크라이나 분들께 지지와 격려를 보낸다"고 말했다.

이어 "우크라이나 수도에 계속되는 포격, 수많은 사상자와 건물이 파괴되고 있는 것으로 안다. 많은 분의 우려가 있고, 저 또한 우크라이나의 평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걱정한다"면서 "저를 비롯한 우리당 의원들이 우크라이나 국민을 위해 기부에도 동참하고 있다"고 밝혔다.

포노마렌코 대사는 이에 "우크라이나는 한국 정부가 지지를 표명해주는 것에 감사하고, 개인적인 이 후보의 입장에 대해서도 고마움을 전한다"며 "국가를 파괴하고 물리적으로 점령·통제하기 위한 러시아의 공격은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영토 보존에 대한 부정, 유엔 헌장과 국제법을 위반하는 행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가 관심을 기울이고 대처해야 하며, 전쟁범죄와 범죄자에 대해서는 국제법을 통해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며 "대한민국의 국제적 동참에서 다시 한번 감사함을 전한다. 우리는 대한민국이 민주국가이자 자유국가의 리더 중 한 곳으로서 역할을 해주시리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양국 외교부 장관의 전화통화가 예정돼 있다고 언급한 포노마렌코 대사는 "나아가 양국 대통령의 대화를 통해 긴밀한 노력이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며칠 전 민주당 대표의 결의안 발의가 신속히 채택되기를 바란다"며 국회 차원의 지지를 요청했고, 이 후보에 대해서도 "선거 기간에 이렇게 시간을 내줘 감사하다. 성공과 건승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오늘 계획된 토론보다 중요한 것은 인류의 평화와 인권"이라며 "우리나라도 침략당한 아픈 역사가 있고, 국제사회의 큰 도움을 받았다. 우크라이나 또한 빠른 시일 내 평화와 자유를 이룩하길 바란다. 진심으로 응원한다"고 했다.

이 후보는 전날(1일) 국제적십자위원회(ICRC)를 통해 우크라이나 지원을 위한 1000달러(약 120만원)를 기부하기도 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5시40분쯤 여의도 중앙당사 후보실에서 포노마렌코 대사를 직접 접견하고, 소정의 성금과 우크라이나 국민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향한 경의를 담은 서신을 전달했다.

윤 후보는 포노마렌코 대사에게 "대한민국 국민은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국민이 일치단결해서 러시아에 결사항전하는 것을 지지하고 응원한다"고 말했다.

러시아를 향해서는 "국제법에 위반된 전쟁 행위를 중단하고 세계 각국에서 우크라이나의 자유와 독립 평화를 위한 국제법상의 조치를 신속히 취해주길 바란다"며 "우크라이나 국민들이 지금 이 전쟁 중에 어떤 물자나 생필품이 필요한지 말씀을 해주시면 저희가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포노마렌코 대사는 "한국이 (국제사회의 강력한) 제재 조치에 동참한 데 대해 감사 말씀을 드린다"며 "한국의 대선 후보로서 후보도 우크라이나를 지지해주고, 현재 러시아에서 진행되는 범죄에 대해 정말 철저한 제재와 정책을 해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약 15분간의 비공개 면담이 마무리된 뒤, 전주혜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후보가 우크라이나 국민의 안전을 기원하며 교민의 안전을 챙겨달라는 당부의 말씀을 하셨다"면서 우크라이나 국민에게 보내는 서신과 소정의 기부를 했다고 전했다. 윤 후보의 성금은 당과 무관히 개인 자격으로 이뤄졌다.

전 대변인은 서신 내용에 대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한) 우크라이나 손실에 대한 애도를 표하고, 비극적인 상황에 공감하는 내용"이라며 "우크라이나 국민과 젤렌스키 대통령에 대한 경의, 이런 상황에서 굴복하지 않고 계속 항쟁하는 우크라이나와 젤렌스키 대통령에 대한 응원 메시지를 담은 내용"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