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흥국생명, 기업은행 잡고 5위 탈환…캣벨 26점

카타르월드컵 카타르월드컵
기사내용 요약
흥국생명, 기업은행 6위로 밀어내고 5위로 올라서

【서울=뉴시스】흥국생명 선수들.(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서울=뉴시스】흥국생명 선수들.(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흥국생명이 IBK기업은행을 잡고 5위 자리를 탈환했다.

흥국생명은 2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기업은행과의 홈경기에서 3-1(21-25 25-22 25-23 25-22)로 역전승을 거뒀다.

2연패를 끊은 흥국생명(10승 21패·승점 31)은 기업은행(10승 21패·승점 28)을 6위로 밀어내고 5위로 올라섰다.

흥국생명 외국인 선수 캣벨은 양팀 통틀어 최다인 26점을 올려 승리를 이끌었고, 정윤주와 이주아는 각가 17점, 14점을 올려 승리에 기여했다.

기업은행은 김주향(25점)과 산타나(15점)를 앞세워 승리를 노렸지만, 주포 표승주와 김희진의 공백을 메우지 못했다. 기업은행은 다음 시즌을 의식한 듯 젊은 선수들을 대거 기용했다.

기업은행은 1세트에서 김주향과 산나타, 김희진의 고공폭격을 앞세워 흥국생명을 물리쳤다.

반격에 나선 흥국생명은 2세트에서 캣벨과 이주아의 공격을 앞세워 12-6으로 리드를 잡았다. 세트 후반에 상대의 범실에 편승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3세트는 후반에 승부가 갈렸다. 기업은행은 19-20으로 끌려가던 상황에서 정윤주의 오픈공격과 김미연의 서브에이스 등으로 22-20으로 달아났다. 이후 24-23에서 캣벨의 퀵오픈으로 3세트를 가져왔다.


흐름을 바꾼 기업은행은 4세트 13-12에서 3연속 득점에 성공해 승기를 잡았다. 이후 정윤주와 캣벨, 이주아가 활약해 경기를 끝냈다.

한편 흥국생명은 V-리그 여자부 최초로 통산 서브득점 2300개를 돌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