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엄마를 회칼로" "울궈먹고" …마지막 대선 토론도 난장판

기사내용 요약
李, 尹 항의에 "질문 들으라. 검사 출신 아닌가"
尹 "딸 보는 앞에서 엄마를 회칼로" "이거보세요"
沈 "내가 질문할 때 답하라" vs 尹 "혼자 말하나"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2일 저녁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 초청 3차 법정 TV 토론회에서 대선 후보들이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국민의힘 윤석열, 국민의당 안철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공동취재사진) 2022.03.0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2일 저녁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 초청 3차 법정 TV 토론회에서 대선 후보들이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국민의힘 윤석열, 국민의당 안철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공동취재사진) 2022.03.0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여야 대선후보들은 2일 열린 마지막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 법정 TV토론에서 국면마다 치열한 설전을 벌였다. 토론 과정에서 언성을 높이거나, 상대의 말을 자르거나 답변 기회를 주지 않는 성숙하지 못한 토론 태도를 보이는 등 볼썽사나운 진흙탕 싸움도 어김없이 반복됐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이날 오후 여의도 KBS에서 열린 중앙선관위 주관 3차 법정 토론회에서도 정면충돌했다. 먼저 이 후보가 "우리 윤석열 후보님 말씀 중에는 기본소득 비판을 자주 하시는데 혹시 국민의힘 정강정책 1조 1항에 '기본소득 한다'고 들어있는 것 아느냐"고 포문을 열었다.

이에 윤 후보가 "그 기본소득은 이 후보님이 말한 그런 것과 좀 다르다"고 응수하자, 이 후보는 "'사과'면 '사과'인 것이지 내가 말하는 '사과'는 다르다고 하는 것은 이상한 것 같다"고 꼬집었다.

이 후보는 윤 후보를 상대로 '성인지 예산을 삭감해 국방예산 전용' 공약에 대해 질문하던 중 발언이 길어지는 것에 윤 후보가 항의하자 "질문할 때는 들어주시라. 검사 출신 아니신가. 규칙을 안 지키면 안 된다"고 핀잔을 줬다.

윤 후보가 이 후보를 향해 '조카 살인사건 변호'와 '대장동 개발 의혹' 공세를 펴는 과정에서 볼썽사나운 설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윤 후보는 "딸이 보는 앞에서 엄마를 회칼로 난자해 살해한 흉악범을 (이 후보는) 심신미약, 심신상실이라고 변호했다. 여성인권을 무참히 짓밟으며 페미니즘을 운운하느냐"며 범죄 내용을 노골적으로 묘사했다. 이 후보도 윤 후보가 대장동 녹취록을 인용하며 자신을 몰아세우자 "우리 윤 후보님, 벌써 몇번째 울궈먹는 건지 모르겠다"고 반발했다.

이어 이 후보가 "대선이 끝나고 특검해서 문제가 드러나면 당선돼도 책임지자는 데 동의하느냐"고 묻자, 윤 후보는 "이거 보세요"라고 두차례 언성을 높인 뒤 "지금까지 다수당으로 수사를 회피하고, 대선이 국민 앞에 애들 반장 선거냐"고 따져묻기도 했다.

윤 후보는 또 안 후보에게 "이재명 후보가 형님 이재선씨나 자신을 공격한 김모씨를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킨 그 현안과 관련해서 공약을 낸 게 아니냐"고 질문했다. 안 후보를 향한 질문 기회를 빌어 이 후보의 '정신병원 강제입원' 논란을 우회 공격한 셈이다.

이에 발언을 듣던 이 후보가 "사실이 아닌 얘기를 합니까. 경찰이 시장이 시킨 걸 하느냐"고 발끈하자, 윤 후보는 "가만히 계세요. 언론 보도를 보고 하는 거니까"라며 안 후보를 향해 질문을 이어갔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의 주도권 토론에선 이재명, 윤석열 후보 발언을 수차례 제지하는 모습도 나왔다. 심 후보가 성인지 예산 삭감 주장을 비판하며 "윤 후보 곁에 여성 정책에 대해 코멘트해주는 분이 없는 것 같다.
이준석 대표밖에 없느냐"고 꼬집자, 윤 후보는 "그런 식으로 말하는 건 좀"이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심 후보가 또 여성가족부 폐지, 무고죄 처벌 강화 공약에 대한 비판을 이어가던 중 윤 후보가 해명을 하려던 것을 "내가 질문을 할 때 하시라. 말씀을 이어서 하겠다"고 끊자, 윤 후보도 "그럼 질문을 하질 마시든가"라고 발끈했다.

뒤이어 심 후보가 이재명 후보를 상대로 '차별금지법 입장'을 질의하던 중 길게 발언을 이어가는 데 대한 이 후보의 항의를 제지하자, 윤 후보는 "아까도 혼자 말씀하신 거냐. 질문이 아니고"라며 심 후보를 향해 뼈 있는 말을 던지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