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與 "李, 탄탄한 정책 밝혀…尹, 엉뚱한 답변하는 준비되지 못한 후보"

2일 저녁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 초청 3차 법정 TV 토론회에서 대선 후보들이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국민의힘 윤석열, 국민의당 안철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2022.3.2/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2일 저녁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 초청 3차 법정 TV 토론회에서 대선 후보들이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국민의힘 윤석열, 국민의당 안철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2022.3.2/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권구용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일 열린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대선 후보 3차 토론회와 관련 "누가 국민의 삶을 변화시킬 유능한 경제 대통령, 국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담아낼 국민통합 대통령이 될 수 있는지 분명하게 보여준 토론회였다"고 평가했다.

박찬대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수석대변인은 이날 토론회가 끝난 직후 논평을 통해 "이재명 후보는 고통받는 서민, 장애인, 사회적 약자의 목소리에 공감하고, 위기에 처한 국민의 삶을 꼼꼼히 챙기겠다는 의지를 보여줬다"고 말했다.

이어 "이 후보는 일자리·소득·돌봄 3대 안전망을 중심으로 복지 정책의 큰 틀을 제시했다"며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한 지원과 노인·장애인·여성·청년 등을 위한 탄탄한 정책들을 밝혔다"고 자평했다.

반면 박 수석대변인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향해선 "토론 내내 다른 후보들의 질문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엉뚱한 답변만 내놓으며 준비되지 못한 후보임을 보여줬다"고 혹평했다.

그러면서 "특히 마지막 주도권 토론을 이 후보에 대한 네거티브 공격으로 일관하는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여줬다"며 "마지막 토론까지 국민의 삶은 안중에 없었고, 다섯 번의 토론 내내 주제와 상관없이 대장동 네거티브만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당선 후에도 특검을 통해 모든 의혹에 대해 명백히 밝히고 책임지자는 이 후보의 제안은 끝까지 거부했다. 특검을 거부한 자가 범인"이라면서 "대선후보 토론회에서 정책에 대한 내실 있는 토론을 기대하셨을 국민께, 네거티브만 올인하는 윤 후보의 모습이 개탄스럽다"고 꼬집었다.

그는 "대전환의 위기이고, 위기 극복의 리더가 필요하다"며 "이 후보는 정치교체를 통해 통합정부를 만들어 국민의 삶이 나아지는 나라를 실현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