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민의힘 "이재명, 기본 감정 처리도 안돼…특검 주장 후안무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 초청 3차 법정 TV 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2022.3.2/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 초청 3차 법정 TV 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2022.3.2/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국민의힘은 2일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마지막 TV토론회를 마친 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마지막 토론까지 상대 후보를 다그치듯 하고 비아냥대며 무례하게 임하는 등 기본적 감정 처리도 안 되는 자세로 임했다"고 비판했다.

이양수 국민의힘 선대본부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구 KBS본관에서 열린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대선 후보 3차 토론회가 끝난 후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윤 후보가 이 후보의 주된 공약인 기본소득의 예산 마련과 관련된 질의를 할 때는 동문서답을 해놓고, 윤 후보가 대답을 할 땐 '포인트가 맞지 않다'고 하거나 '그렇다는 거냐, 아니냐'는 식의 답변을 요구한 것은 아주 실망스럽다"고 지적했다.

또 "이 후보는 기본소득과 같은 현금성 퍼주기 복지를 주장하면서도 이에 대한 구체적인 재원 방안은 제시하지 못했고, 오히려 '증세는 필요 없다'며 토론에서 공언했다"고 말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이 후보는 이미 자신의 공약인 기본소득 재원 마련을 위해 국토보유세와 탄소세 신설을 공언한 바 있다. 그런데 토론에서 사실과 다른 발언을 하며 불리한 답변은 피해갔다"고 주장했다.

반면 윤 후보에 대해서는 "마지막 법정 TV토론을 통해 성장과 복지를 동시에 고려하며 향후 5년 대한민국을 이끌어갈 능력을 갖춘 적임자는 윤 후보임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고 자평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윤 후보는 재원 대책 없는 선심성 퍼주기 복지가 아니라, 좋은 일자리 창출로 성장을 견인하고, 촘촘하고 두툼한 복지로 성장과 복지의 선순환을 이뤄나갈 것"이라며 "국민이 행복하고 안전한 나라, 젊은이들이 안심하고 아이를 낳을 수 있는 나라, 지속 가능한 복지가 가능한 나라를 만들어가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이날 이 후보가 언급한 '대장동 게이트 특검'에 대해서도 "수차례 특검을 추진하겠다고 말만 하고, 실행하지 않다가, 선거를 일주일 앞두고 특검을 주장하는 것은 국민을 기만하는 후안무치한 행동"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작년 9월 특검법안을 제출했고, 특검법을 처리하자고 줄기차게 요구해왔지만 이를 거부했던 것은 바로 이 후보와 민주당"이라고 지적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이어 "지금까지의 모든 정황들이 이 후보가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임을 가리키고 있다"며 "대선이 끝날 때까지 기다릴 필요도 없다. '대장동 게이트 특검'은 내일 당장이라도 처리해 실행하면 된다. 이 후보는 '대장동 게이트'의 엄정한 수사에 즉시 임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