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김건희 성상납' 막말 논란 김용민 "죽을 죄...대선까지 묵언"

김용민 사단법인 평화나무 이사장. 사진 김용민 페이스북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뉴시스
김용민 사단법인 평화나무 이사장. 사진 김용민 페이스북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나는 꼼수다'(나꼼수) 출신 시사평론가 김용민씨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에 대해 '성상납' 발언을 했다가 막말 논란을 빚자 2일 "죽을 죄를 지은 것 같다"라며 사과했다. 김씨는 대선까지 묵언을 선언했다.

이날 김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재명 대선 후보에게 아무 도움이 안 된다면 조용히 있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씨는 오기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나꼼수 김용민씨의 막말, 공감하지 않습니다. 그만해야 합니다"라고 자신을 비판한 게시글을 공유하기도 했다.

또한 김씨는 또 다른 글을 통해 "이재명 당선을 위해서는 모든 것을 던질 수 있다고 했는데 SNS 포기는 일도 아니다"라며 "대선까지 묵언하겠다"고 선언했다.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뉴시스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뉴시스
앞서 김씨는 이날 페이스북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전과를 방어하는 게시물에서 "이재명의 경쟁자 윤석열은 검사로 있으면서 정육을 포함해 이런저런 선물을 받아 챙기고, 이런저런 수사상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김건희로부터 성상납을 받은 점이 강력하게 의심된다"며 "검찰 조직을 동원해 쿠데타를 일으킨 것은 우리가 TV로 봤다"고 주장한 바 있다.

국민의힘은 김용민 씨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유포, 정보통신망법상 허위사실유포 등으로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rejune1112@fnnews.com 김준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