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황대헌 "RM에 매우 감사…악플, 아미들이 보라색 하트로 정화 해줬다"(종합)

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황대헌 곽윤기 박장혁 이준서 김동욱이 남다른 입담으로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2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계주 국가대표들인 곽윤기 황대헌 김동욱 박장혁 이준서 및 여자 쇼트트랙 대표 김아랑이 출연했다.

이날 곽윤기는 쇼트트랙 남자 계주 도중, 경기장의 얼음 때문에 스케이트날이 망가졌고 그 순간부터 바나나를 밟은 것처럼 계속 미끄러웠다고 털어놨다. 이에 자신으로 인해 금메달을 획득하지 못하고 은메달을 딴 것 같다며 아쉬워 했다.

곽윤기는 이번 베이징 동계올림픽 당시 인터뷰에서 판정의 부당함을 호소, 중국 누리꾼들로부터 악플 세례를 받기도 했다. 곽윤기는 "친절하게 번역기를 거친 한국말이었다"면서 "중국 포털사이트에서 '핑크머리 누구' 하면서 검색어 순위로 오르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쇼트트랙 남자 계주에서 은메달을 딴 뒤 시상식에서 어깨동무를 한 세리머니를 선보인 바 있다. 곽윤기와 김동욱은 키가 다른 선수들보다 상대적으로 작았고, 이에 당시 세리머니에서 곽윤기의 다리가 들려 웃음을 안겼다.

이날 방송에서 김동욱은 자신은 곽윤기 보다 확실히 커 다리가 땅에 닿아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신발을 신으면 170㎝가 넘는다"며 "(세리머니 때) 윤기형은 떴는데 저는 (발이) 닿았다, (곽윤기)형과 저는 전혀 다르다"며 웃었다.

이에 선수들은 이날 스튜디오에서 직접 어깨동무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이 때 곽윤기는 물론 김동욱도 나머지 세 선수와의 키 차이에 발이 땅에서 들려 웃음울 줬다.

이후 김동욱은 "윤기형은 스몰이고 저는 미디움"이라고 말했고, 곽윤기는 "사실 제 키가 164㎝인데 160㎝이나 164㎝나 비슷하다고 생각해서 160㎝라고 말하고 다닌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황대헌은 방탄소년단 멤버 RM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당시 RM은 황대헌이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에서 어이없는 실격 판정을 받은 것을 본 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황대헌을 응원했다. 황대헌은 "RM님께 매우 감사하다"면서 "(당시 SNS는) 응원이 아닌 악플로 댓글이 도배했었는데, 중국은 시차가 있지만 전세계의 아미는 시차가 없어 보라색 하트로 정화해줬다"고 덧붙였다.


헌편 황대헌은 올림픽 출국을 위해 공항에 방역복을 입고 나타나 시선을 끌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서 황대헌은 이번 올림픽에서 가장 신경 쓴 부분이 '방역'이라면서 "실제로 고글을 쓰고 방역복을 입고 공항에 갔는데 팀원들이 실제 진행 요원인줄 알더라"라며 웃었다. 이에 박장혁은 "자기 더울 때는 막 벗었다"면서 그의 쇼맨십을 의심해 웃음을 안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