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바이든 "러, 고의로 민간 표적…석유수입 금지, 배제 안 해"

기사내용 요약
'전쟁 범죄' 규정에는 말 아껴…"젤렌스키 대피 여부, 본인 판단"

[워싱턴=AP/뉴시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백악관 사우스론에서 기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2022.03.02.
[워싱턴=AP/뉴시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백악관 사우스론에서 기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2022.03.02.
[워싱턴=뉴시스]김난영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침공에 나선 러시아의 의도적인 '민간 표적' 행위를 거론했다.

백악관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백악관 사우스론에서 기자들과 만나 러시아가 의도적으로 민간 영역을 목표로 삼고 있느냐는 질문에 "그들이 그런다는 게 명백하다"라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이날 러시아의 침공 시작 이래 자국 시민 2000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러시아는 전날인 1일에는 수도 크이우(키예프)의 TV타워를 비롯해 제2 도시 하르키우의 아파트 등을 공격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다만 러시아의 행위를 '전쟁 범죄'로 규정하는 데에는 말을 아꼈다. 그는 관련 질문에 "우리는 (러시아의 행위를) 매우 면밀히 쫓고 있다"라며 "(전쟁 범죄라고) 말하기에는 이르다"라고 말했다.

미국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직접 제재는 물론 러시아 주요 은행 국제은행간통신협회(SWIFT·스위프트) 배제, 노르트스트림-2 주관사 및 임원 제재 등을 시행해 왔다. 이날 질의에서는 러시아산 석유 수입 금지도 거론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 석유 수입 금지를 고려 중인지 묻는 말에 "어떤 것도 테이블에서 배제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그는 아울러 현 상황에 관해 행정부 직원들이 중국 측과 접촉해 왔다고 설명했다.


한편 미국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대피 지원 의사를 타진해 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에 남아 국제사회에 계속 메시지를 보내는 동시에 자국민의 항전을 독려 중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젤렌스키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계속 남아야 하는가 묻는 말에 "그건 그(젤렌스키)가 내릴 판단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우리는 그를 돕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