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안양시 청년-창업기업 시작품 제작지원 공모

안양산업진흥원. 사진제공=안양시
안양산업진흥원. 사진제공=안양시

【파이낸셜뉴스 안양=강근주 기자】 안양산업진흥원이 관내 우수 청년기업 발굴 및 육성을 위해 기술력과 창의적 아이디어를 가진 청년-창업 기업 시작품 제작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특히 청년 및 초기 창업기업이 시작품을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해 시장 조기진출과 우수 아이디어 상용화 제품 구현이 동시에 이뤄져 실질적 이익 창출을 돕는다.

이번 사업은 창의적 제품-서비스 신속한 개발 및 사용화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평가를 통해 10개 업체를 선정해 최대 1000만원 한도(기업 매칭비 10%) 시작품 제작비를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안양시 소재 청년기업(대표자 만 39세 이하) 또는 창업기업(창업 후 7년 이내 기업)으로 협약기간 내 해당 과업을 완료하고 결과물 제출이 가능한 기업이어야 한다.


지원 분야는 완제품 또는 부분품 제작을 비롯해 △제품디자인 목업(Mock-Up) △부품회로 설계 △SOC 제작 △PCB설계-제작 △소프트웨어 개발 △UI 구축 및 플랫폼 개발 △상용화 가능한 프로그램 및 서비스 앱 개발 등이다.

김흥규 안양산업진흥원장은 3일 “이번 사업으로 우수 아이디어와 아이템을 가진 청년창업기업의 조기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해 안양을 대표할 청년기업을 배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청년-창업 기업 시작품 제작지원 사업 신청 접수는 오는 17일부터 22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며, 신청 및 세부내용은 안양산업진흥원 누리집(aca.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