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소방, 8~9일 제20대 대통령선거 특별경계근무

[부산=뉴시스] 부산 연제구 부산소방재난본부. (사진=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 부산 연제구 부산소방재난본부. (사진=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소방재난본부는 제20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투·개표소 안전관리와 사고예방을 위해 오는 8일부터 9일 개표 종료 때까지 특별경계근무를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이 기간 부산소방은 소방공무원 3466명과 장비 487대, 의용소방대원 6414명 등을 동원해 투표소 918곳에 대한 화재예방순찰을 실시할 예정이다.


더불어 선거일인 9일에는 16개 개표소에 소방력을 전진 배치해 화재 등 각종 안전사고에 대비할 방침이다.

앞서 부산소방은 지난달 4~24일 투표소(사전투표소 포함)와 개표소 등 총 1139곳에 대한 소방안전점검을 실시해 22건의 조치명령을 처분했다.

부산소방 관계자는 "안전한 환경에서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철저한 화재예방과 대응태세 유지로 이번 선거가 안전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yulnet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