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쿠팡, 지난해 매출 22조원 돌파…전년比 54% 증가

쿠팡, 지난해 매출 22조원 돌파…전년比 54% 증가

[파이낸셜뉴스] 쿠팡의 지난해 매출이 2010년 창사 이래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는 국내 온·오프라인 유통업계 통틀어 최고 매출액이다.

3일 쿠팡에 따르면 지난해 4·4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34% 증가한 50억 달러(6조375억원)를 기록했다. 이는 분기 매출로도 최대 기록이며, 국내 전자상거래 시장 성장률의 2배 이상이다.

이에 따라 쿠팡의 지난해 연간 매출은 184억 달러(22조2257억원)를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54% 증가한 수치다. 사실상 국내 유통업계 1위에 등극한 것으로, 이마트의 온·오프라인 매출인 18조원도 넘어섰다.

쿠팡의 지난해 4·4분기 손손실은 4억 달러다. 이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비용 1억3000만 달러(1569억원)가 포함돼 있는 금액이다. 지난해 연간 순손실은 15억4259만달러(1조8627억원)를 기록했다. 이 역시 사상최대치다.

지난해 4·4분기 한번이라도 쿠팡에서 구매한 적이 있는 활성고객수는 1800만 명에 육박한 1794명에 달했다. 이는 전년 동기(1485만명) 대비 21% 늘어난 수치다. 쿠팡 활성고객의 인당 구입액 또한 전년 동기 대비 11% 이상 증가한 283달러(34만원)로 나타났다. 와우멤버십 가입자는 수는 지난해 연말 기준 90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아울러 쿠팡은 지난해에만 약 42만평의 물류 인프라를 추가했다.

쿠팡은 "2년 전에 비해 매출이 3배 가까이 성장했으며, 이는 쿠팡의 성장 잠재력이 여전히 남아있다는 의미"라고 분석했다. 이어 쿠팡은 "새벽배송과 편리한 반품, 쿠팡플레이 등 획기적인 고객 경험을 입증한 것으로, 고객들의 삶에 없어서는 안 될 필수적인 혁신을 지속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nvcess@fnnews.com 이정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