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홍남기 "4일 첫 물가장관회의…생활물가 안정에 총력"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55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2.03.03. kmx110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55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2.03.03. kmx110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파이낸셜뉴스] 정부가 4일 물가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한다. 우크라이나 사태 등 커져가는 대내외 불확실성·리스크에 따른 서민 생활물가 상승을 안정시키기 위한 대응책을 논의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중대본)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파급영향 즉 수출대책과 공급망 대응, 유가 등 원자재 대책, 금융제재 대응 등에 대해 일일 비상대응체제를 구축할 것"이라면서 "충격을 최소화하고 기업애로를 지원하며 정책대응·국제공조 등 문제도 촘촘히 챙길 것"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특히 최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글로벌 리스크가 가중되고 있다"면서 "부정적 실물·금융 파급효과는 우리 경제에 또 다른 위기요인"이라고 말했다.

인플레이션과 관련해선 "내일 물가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생활물가 안정을 위한 가능한 모든 대응책을 집중 강구해 시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음 주에 대통령선거일이 있고 5월에 새 정부가 출범하겠지만 현 경제팀은 이와 같은 정부 교체기 마지막 순간까지 현안 대응 및 정책수행에 한 치의 흐트러짐 없이 진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onsunn@fnnews.com 오은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