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포켓몬 빵 안 뜯고 스티커 구분하는 법? 망가져요"…점주, 눈물 호소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 뉴스1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 뉴스1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 뉴스1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과거 큰 인기를 끌었던 포켓몬 빵이 최근 재출시돼 화제인 가운데, 빵에 들어있는 스티커로 인해 빵이 훼손되는 일이 발생하고 있다.

지난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포켓몬 빵 재판매로 인해 비상 걸린 편의점 근황"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점주는 "어른이들이 옛날 버릇대로 빵 꼬집다가 상품 망가진다고 안내문 부착한 편의점이 나오고 있다"며 "(띠부띠부씰을) 꼬집거나 뒤집어 보셔도 스티커가 보이지 않는다.
대신 제품(포켓몬 빵)을 많이 준비해 놨으니 운에 맡기고 빵을 골라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20여 년 전 인기를 끌었던 포켓몬 빵이 재출시됐다는 소식에, 편의점 등에서 포켓몬 빵을 종류별로 싹쓸이했다는 후기가 넘치고 있다.

누리꾼들은 "포켓몬 빵 속의 스티커 띠부띠부씰을 다양하게 사기 위해 빵을 종류별로 샀는데, 결국 똑같은 포켓몬 스티커가 나와 황당했다", "빵을 꼬집어서 살짝 뒤집어 보면 어떤 띠부띠부씰인지 알 수 있다" 등 추억과 함께 구매 후기를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