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두산, 5G 안테나 모듈 사업 진출

관련종목▶

5G 안테나 모듈. ㈜두산 제공
5G 안테나 모듈. ㈜두산 제공

㈜두산이 미국 모반디와 손잡고 5G 안테나 모듈 사업에 진출한다.

㈜두산은 국내 무선 중계기 업체 에프알텍에 5G 안테나 모듈을 처음으로 납품했다고 3일 밝혔다. 이 모듈은 모반디의 빔포밍 안테나 기술을 적용한 5G 무선 중계기의 핵심 부품으로 신호 송수신, 주파수 변환 등의 기능을 탑재한 통합 솔루션 모듈이다.

국내 모든 이동통신사의 28GHz 주파수 대역에 대응할 수 있고 미국, 일본 등 해외 통신시장에서도 적용 가능하다.

모반디는 5G 밀리미터파(mmWave) 무선주파수(RF) 관련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으로, 지난 1월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CES 2022’ 때 두산부스에서 5G 빔포밍 안테나 기술을 선보인 바 있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사용자간 신호 간섭을 최소화하고, 5G 신호를 원하는 방향으로 전송함으로써 통신품질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다.

모바일, 반도체, 네트워크, 자동차 전장, 5G/6G 통신 등에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고부가가치 동박적층판(CCL) 분야로 사업을 확대하고 있는 ㈜두산은 지난해 모반디로부터 5G안테나 모듈 제조 및 판매에 대한 독점권을 확보하고 전북 익산공장에 5G 안테나 모듈 라인을 구축해 생산을 준비해왔다.

㈜두산 유승우 전자BG장은 “전세계적으로 데이터 트래픽이 증가하면서 5G통신에 대한 수요도 커지고 관련 시장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특히 해외에서 5G 통신 인프라 구축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어 이번 사업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두산은 중국, 유럽, 미국 등 해외 시장 진출 및 확대를 위해 모반디와 함께 26GHz, 39GHz 안테나 모듈을 개발 중이며 연내 출시할 예정이다. 또한 사업 가속화를 위해 자체 연구개발 인력과 연구시설 확대 등을 진행하고 있으며 앞으로 밀리미터파(mmWave)를 기반으로 하는 △특화망용 IoT 단말 △무선접속 네트워크 라디오 모듈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