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대전시, 지역화폐 ‘온통대전’ 송금서비스 개시

온통대전 송금서비스. 안내문.(대전시 제공)© 뉴스1
온통대전 송금서비스. 안내문.(대전시 제공)© 뉴스1

(대전=뉴스1) 김경훈 기자 = 대전시는 가족, 지인끼리 이름과 휴대폰번호만으로 쉽게 지역화폐 온통대전을 주고받을 수 있는 온통대전 송금서비스를 시작했다고 3일 밝혔다.

온통대전 송금서비스는 송금하는 사람과 받는 사람 모두 온통대전 사용자면 온통대전앱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다만 하나은행 영업점과 온통대전 고객센터에서는 송금서비스를 지원하지 않는다.

송금은 보유한 충전금 잔액 내에서만 가능하며 1회 50만원, 1일 200만원, 월 최대 500만원까지다. 캐시백, 정책수당은 송금할 수 없다.

온통대전(충전금+캐시백+정책수당) 보유 한도는 최대 200만원으로 제한돼 보유금액과 송금받은 금액의 합이 200만 원을 초과하면 송금받을 수 없다.

송금한 금액은 송금한 사람의 월 충전(혜택) 한도를 차감시키지 않는다. 당월 최대 충전 금액 50만원을 충전한 상태에서 30만원을 송금하면 당월 충전(혜택) 한도 30만원이 복원된다.

송금한 돈은 송금받은 사람의 충전금에 합산되며, 송금받은 날부터 3일 이내 받기를 완료하지 않거나, 받기를 거절하면 송금한 사람에게 다시 되돌아간다. 송금한 사람도 송금받는 사람이 수취하기 전까지 송금을 취소할 수 있다.


송금은 온통대전앱 ‘송금’ 메뉴에서 송금하고자 하는 카드를 선택하고 받는 사람의 성명과 휴대폰번호, 비밀번호를 입력하면 된다.

송금한 사람은 송금액에 대한 캐시백 혜택을 받을 수 없고, 송금받은 사람이 송금받은 금액을 사용하면 월 충전(혜택)한도 내에서 캐시백 혜택을 받는다.

한편 온통대전앱은 하루평균 15만명이 방문하는 지역의 대표 모바일 플랫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