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청호나이스, 탑퍼분리형 '퍼스트 클래스' 매트리스 출시

퍼스트 클래스 매트리스(청호나이스 제공)© 뉴스1
퍼스트 클래스 매트리스(청호나이스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청호나이스는 내구성과 탄력성을 높인 LFK스프링 탑퍼분리형 매트리스 '퍼스트 클래스'를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LFK스프링은 오픈형 구조로 흔들림을 최소화하고 소음을 줄였다. 퍼스트 클래스는 3가지 강도의 스프링을 통해 매트리스를 7구역으로 나눠 편안한 잠자리를 제공한다.

청호나이스 관계자는 "퍼스트 클래스 매트리스는 '서포트폼케이스'를 적용해 내구성이 우수하다"며 "탑퍼는 위생관리가 용이한 지퍼 분리형으로 필요시 탑퍼를 바닥에 놓고 사용하면 2개의 매트리스처럼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서포트폼케이스는 스프링 외각 부분을 감싸주는 기술이다. 가장자리의 처짐을 방지하고 내장재의 수명을 유지시키는 데 도움을 준다.

월렌탈료(6년 의무약정기준)는 사이즈별로 Δ2만6900원(슈퍼싱글) Δ2만9900원(퀸) Δ3만2900원(킹)이다.
전문가가 4개월마다 방문해 관리서비스를 제공한다. 일시불 구매시 각 Δ155만원 Δ165만원 Δ175만원이다.

청호나이스는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3월 한 달 간 1개월 무료체험 및 렌탈료 할인 행사를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