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기아, 2030년 400만대 판다...120만대는 '전기차'

CEO 인베스터 데이
2027년 전기차 14종 풀라인업
내년 대형 전기 SUV EV9 출시
2030년 글로벌 PBV 1위 목표
2026년 매출 120조-영업익 10조
[파이낸셜뉴스] 기아가 2030년 글로벌시장에서 400만대를 판매하고 이중 120만대를 전기차로 팔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2027년까지 매년 2종 이상의 전기차를 출시해 총 14종의 전기차 풀라인업을 구축할 계획이다. 또 2026년에는 매출액 120조원, 영업이익 10조원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기아 송호성 사장이 3일 ‘2022 CEO 인베스터 데이’ 영상에서 전동화 전환 계획 등 중장기 사업 전략과 재무 목표 등에 대해서 설명하고 있다. 기아 제공
기아 송호성 사장이 3일 ‘2022 CEO 인베스터 데이’ 영상에서 전동화 전환 계획 등 중장기 사업 전략과 재무 목표 등에 대해서 설명하고 있다. 기아 제공

■2030년 400만대 판매…전기차 120만대
3일 기아는 '2022 CEO 인베스터 데이'를 개최하고 주주, 애널리스트 등을 대상으로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의 전환을 위한 2030 중장기 사업 전략, 재무 목표 및 투자 계획을 공개했다.

중장기 전략의 4대 핵심목표로는 △글로벌 판매 400만대 △전기차 120만대 판매를 통한 전동화 전환 가속화 △모든 신차에 대한 자율주행 시스템과 커넥티비티 기능 적용 △목적기반모빌리티(PBV) 시장 글로벌 1위 달성을 제시했다.

먼저 기아는 2030년 글로벌 시장에 2022년 목표치 315만대 대비 27% 증가한 400만대를 판매해 양적 성장을 달성하고, 올해 17%인 친환경차 비중을 52%까지 끌어올려 선도적인 전동화 브랜드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전기차 부문에서는 2023년 플래그십 모델인 EV9을 비롯해 2027년까지 매년 2종 이상의 전기차를 출시, 총 14종의 전기차 풀라인업을 구축한다. 2026년까지 11개 차종을 출시하겠다는 기존 계획 대비 전용 전기 픽업트럭과 신흥시장 전략형 전기 픽업트럭, 경제형(엔트리급) 전기차 3종이 추가됐다. 이를 통해 2030년까지 전기차 판매도 120만대를 달성할 방침이다.

특히 내년에 출시되는 EV9은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으로 1회 충전 최대 주행거리 약 540km , 6분 충전으로 100km 주행거리 확보,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5초대에 도달한다.

기술 중심의 상품성 강화 전략에도 더욱 힘을 쏟는다. 2025년 출시되는 모든 신차에는 커넥티비티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해 무선 업데이트(OTA)를 통해 성능을 최신화ㆍ최적화할 수 있도록 하고, 2026년에는 선진 시장에 판매되는 모든 신차에 고도화된 자율주행기능을 탑재할 계획이다.

기아, 2030년 400만대 판다...120만대는 '전기차'
■2026년 매출 120조-영업이익 10조 목표
목적기반모빌리티(PBV) 사업도 구체적 청사진이 나왔다. 올해는 기존 양산차를 기반으로 한 파생 PBV 레이 1인승 밴, 택시와 모빌리티 서비스 전용 모델 '니로 플러스'를 출시하고, 2025년에는 스케이트보드 플랫폼을 적용한 전용 PBV 모델을 출시하는 등 2030년 글로벌 PBV 선두 브랜드로 자리 잡는다.

중장기 재무목표도 내놨다. 2026년 매출액 120조원, 영업이익 10조원, 영업이익률 8.3%를 달성해 시가총액 100조원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선언했다.

기아 송호성 사장은 "기업의 비전인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미래 사업 전환, 모든 접점에서의 고객 중심 경영, 기본 내실 강화에 만전을 기하면서 올해도 역동적인 변화를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cynical73@fnnews.com 김병덕 기자